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미·중 정상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9/25 16:16

25일, 백악관 로즈가든 공동 기자회견

오바마 “사이버 범죄 강력 대응” 시진핑 “동중국해 영유권, 권리”
25일 미중 정상회담 직후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AP]

25일 미중 정상회담 직후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AP]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북한에 대해 유엔 결의 준수를 강력 요구했다.

시 주석은 이날 워싱턴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중국은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오바마 대통령도 “미국과 중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 대응책으로 2017년부터 중국 전역에서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국가나 기업별로 배출 가능한 온실가스의 양을 정해 남거나 부족한 배출량을 사고팔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해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나서기로 합의했다.그러나 미ㆍ중 관계의 현안인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놓곤 양국 간의 갈등이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노출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영유권 주장과 인공섬 건설, 분쟁 지역의 군사력 강화에 대해 시 주석에게 중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미국은 국제법의 범위 내에서 어디에서건 항해하고 비행하며 작전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반면 시 주석은 “예로부터 남중국해 섬들은 중국 영토로 우리의 영토적 권리와 합법적이고 정당한 해양 권익을 보전할 권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두 정상은 그간 양국이 첨예하게 대립해 왔던 사이버 해킹을 놓곤 양국간 고위급 사이버 안보 대화를 개최하고 사이버 범죄에 대한 수사ㆍ기소를 강화키로 하는 원론적 타협안을 내 봉합했다.

채병건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