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5°

2018.09.19(WED)

Follow Us

“모든 계층 아우르는 정책 유지, 개선할 것”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24 12:28

“보수-신민당은 이념상 극단적, 각종 복지 프로그램 사라질 것”

“자유당은 이념상 좌우로 치우치지 않고 중산층과 서민 등 모든 계층을 중시하는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오는 6월 온타리오주 총선을 앞두고 토론토 윌로데일 지역구의 데이비드 짐머 자유당주의원은 본보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발언을 시작했다.

짐머 의원은 지난2003년 윌로데일 지역구를 통해 주의회에 진출한이후 거듭된 선거에서 당선돼 자유당내 중진의원으로 자리매김을 했다. 2013년엔 원주민부 장관에 임명됐으며 지역구내 병원과 노인회관 지원에 앞장서왔다.

특히 한인사회 각종 행사에 부지런히 모습을 드러내며 한인사회와 매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짐머 의원은 “부유층과 대기업들만 감싸는 보수당이 집권할 경우 주민들의 삶과 직결된 의료와 교육 및 복지 프로그램들이 줄줄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민당의 경우 정부 재정 실태를 무시하고 세금인상을 통해 지출을 대폭 늘리겠다고 공언했다”고 덧붙였다. 짐머 의원에 따르면 자유당정부는 올해 1월부터 시간당 최저임금을 종전 11달러60센트에서 14달러로 올렸고 내년엔 15달러로 또 한차례 인상할 방침이다. 또 지난해 여름부터 해밀턴 등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기본소득보장제도(Basic Income)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와관련, 짐머 의원은 “현재 웰페어등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은 통폐합해 저소득층에게 가장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제도를 마련한다는 취지”이라고 설명했다. 기본소득보장제도는 지난 1980년대 매니토바주에서 한때 시행된후 중단됐으며 이후 북미에선 지난해 온주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새로운 복지 정책이다.

짐머 의원은 한인편의점업계의 숙원인 맥주-와인 판매 허용건에 대해 “매번 선거때마다 이슈가 되온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자유당은 오는 총선에서 못박아 약속할 수는 없으나 북미 사회 추세가 허용쪽으로 돌아서고 있다”고 말했다.

수퍼마켓 체인점들에 대해 맥주 판매를 허용한 것은 주류판매 자체를 개방하는 첫 단계로 해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짐머 의원은 이어 “한인사회를 포함해 이민자들은 자녀들에게 보다 낮은 환경을 마련해 주기위해 캐나다를 선택하고 있다”며”특히 한인들은 교육을 매우 중시해 다른 그룹에 모범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학기부터 대학 등록금 무료 프로그램을 도입한 자유당정부는 이어 지난달 발표한 새 예산안에 처방약 –치과 치료비 보조, 공영방식의 데이케어 도입등 각종 공약을 내 놓았다. 이에 따라 지지도에서 탄력을 받고 있다.

이에대해 짐머의원은 “오랜기간 정책을 책임져 오고 있어 선거를 앞두고 잘잘못에 대한 여론이 부상할 수 밖에 없다”며”그러나 주민들에게 심판을 받는 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2014년 총선직전까지 지지도에서 열세였으나 막판 투표에서 재집권에 성공했다며 한인사회의 지지를 당부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