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연 14만4천불 못벌면 집 구입 ‘꿈깨'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22 11:05

금융권 새 모기지 대출 규정 강화

연방자유당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지난달부터 시행중인 새 모기기 규정으로 대출 신청자의 소득 기준이 높아져 서민들의 첫집 장만이 더 힘들어 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17일 빌 모노 연방재무장관은 토론토와 밴쿠버가 주도하는 주택시장에서 집값이 정상수준을 넘어 폭등하고 있다며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대출 규정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대출 신청자는 금융권의 모기지 금리보다 2% 많은 이자율을 근거해 상환능력을 입증받아야 하며 대출금도 이전보다 20%정도 줄어들었다.

이와관련, 21일 모기지 동향을 게시하는 온라인 사이트 ‘Ratehub.com’에 따르면 금융권이 모기지 신청자에 요구하는 소득 기준이 종전보다 20%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토론토지역의 경우 금융권은 이전보다 25%나 많은 소득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토론토의 평균 집값은 75만5천7백55달러로 새 규정이 시행되기 이전에는 가계 소득 기준이 11만6천달러였으나 현재는 14만4천달러 이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새 규정이 특히 첫집 구입희망자에 가장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 눈높이를 낮춰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주택을 선택하거나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소득이 당장 20%나 늘어나는 것은 기대조차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앞으로 토론토 주택시장에서 거래가 크게 줄어들고 결국은 집값도 다소 내려 가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부동산업계의 관련보고서에 따르면 새 이민자들이 주택 수요를 부채질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보고서는 “새 이민자들이 정착직후 바로 집구입에 나서지는 않지만 이후 자리를 잡으면서 속속 집장만에 나선다”며 “주택 소유율이 캐나다 태생과 거의 비슷한 수준에 달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캐나다의 주택소유율은 지난 2011년 69%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이어 “토론토의 경우 한해 9만여명의 새 이민자가 정착하고 있다”며 “이들은 잠재적 구입자들로 이같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앞으로 5년간 새집 4만1천여채가 필요하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