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40줄 넘어 이민시도는 사실상 ‘그림의 떡’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임윤선 기자 james@cktimes.net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06/05  1면 기사입력 2015/06/04 13:01

인도- 필리핀계, 새이민자 대다수
절반은 온주 정착

고학력과 언어 능력에 중점을 둔 연방보수당정부의 새 이민정책에 따라 최근 캐나다에 정착한 새이민자의 98%가 대졸 이상의 학력자로 밝혀졌다. 또 연령도 95%가 25세에서 44세로 40대 이후 이민은 그야말로 그림의 떡’인 현상이 두드려지고 있다.
새 이민자의 대부분은 보다 나은 삶을 찾아 이민을 결정했고 또 이들의 절반 이상이 온타리오주에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론은 최근 연방이민성이 새 이민자 3천181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밝혔졌다. 이에 따르면 새 이민자의 30% 이상이 인도계이며 필리핀계가 16%로 영어 능력을 우선한 보수당정부의 새 이민 심사 절차로 상대적으로 영어권에 가까운 지역 출신 이민자들이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온주는 새 이민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정착지로 특히 기능직 출신 이민자 3명중 1명이 온주에서 새 삶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새이민자 들중 22%가 캐나다 에너지 산업의 중심지로 취업이 용이한 앨버타주를 선택했다. 특히 이번 설문에서 웅답자의 98%가 대졸 이상의 학력을 소지했으며 42%는 석사 이상의 고학력자라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89%는 보다 나은 삶은 찾아 캐나다 이민을 선택했다고 밝혔으며 취업과 교육 기회 등이 다음을 차지했다.
한편 한국인의 캐나다 이민은 언어 능력 등의 심사 기준이 바뀌고 또 한국의 경제 성장에 따라 해마다 줄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한때 연간 4만염이 넘었던 한국 국민의 이민 규모가 지난해에는 200명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트났다. 특히 지난해 캐나다에 정착한 한인은 22명에 그쳤다. 삶의 터전을 해외로 옮긴 한인은 1977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서면 지잔 2003년 9천5백명으로 1만명 이하로 떨어 지면서 2010년에는 900명대로 1천명선도 깨졌다. 이어 2011년 7백명대에서 2012년 5백명대로 감소세가 계속됐으며 2013년에는 통계작송이후 최저치인 302명을 기록했다. 이같은 감소추세는 한국으 경제력이 상승하며 선직국과 격차가 해소됐으며 또 한국민이 선호하는 캐나다 등 선직구가에서 이민자에 대한 심사자격을 강화한것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