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온주, 불법담배 온산지 ‘불명예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28 10:58

연방은 플레인패키징 법안 추진
담배회사, 공청회 배제 ‘불만’

담배업계에 따르면 전국에서 온타리오주가 불법담배 온상지로 불법담배가 전체 시장의 30%로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담배퇴치연맹(NCACT)측은“범죄조직이 불법담배 밀매에 가담하고 있다”며”온주정부는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플래인패키징 법안이 확정되면 불법담배가 더 범람할 것”이라며 “연방과 온주정부는 법안을 통한 규제에 앞서 단속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연방의회는 담배포장의 색상과 로고, 그래픽 등을 규제한 일명 ‘플래인패키징’법안(BILL S-5)의 마지막 입법절차를 시작했다.

이 법안은 청소년들의 흡연 유혹을 막기위해 담배갑 디자인을 단순화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지난해 12월 2차 독회를 끝낸 하원관련소위원회는 최근 최종 과정인 3차 독회에 들어갔다. 이와관련, 국내 최대 담배회사인 임페리얼 타바코는 “소위가 공청회 과정에서 배제됐다”며”이는 법안에 대한 의견을 밝힐 기회마저 박탈한것”이라고 주장했다.

임페리얼에 따르면곧 열리는 공청회엔 편의점단체에 더해 담배회사중에 로스만스만이 포함됐다. 반면 강력한 금연정책을 요구하고 있는 단체들이 출석해 반대 의견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소위관계자는 “증언을 원하는 희망자들이 너무 많아 인원을 제한할 수 밖에 없다”며”임페리얼측에 서면 증언을 하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임페리얼의 대변인은 “국내 담배시장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입지에서 공청회에 직접나가 우리의 입장을 설명하려 했다”며”명단에서 제외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담배업계는 “20여년전 이같은 플래인패키징을 도입한 호주의 경우, 흡연률이 거의 변화가 없었다”며 정부가 기대하는 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특히 불법담배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보건단체들은 “담배업계의 주장은 근거가 희박한 것으로 청소년 흡연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