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9°

2018.11.16(FRI)

Follow Us

온주 자유당, 재집권 ‘가물가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8 13:26

유권자 80% ‘등 돌렸다’
성추문 불구 ‘보수당’ 단연 선두

오는 6월 7일 온타리오주 총선이 실시되는 가운데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10명중 8명꼴이 자유당에 등을 돌린 것으로 밝혀졌다.

7일 여론조사 전문 ‘다트’에 따르면 보수당이 성추문에 휘말린 지난달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81%가 자유당대신 다른 정당들을 선호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7일부터 27일까지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3.6%이내다.

이 조사에서 “어느 정당이 집권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4%가 보수당, 24%가가 신민당, 13%는 기타 등을 꼽았으며 자유당을 선호한 비율을 19%에 그쳤다.
토론토를 제외한 광역토론토지역(GTA)과 북부, 중부, 남부 등 거의 모든 지역에서 자유당을 거부한 비율이 80%를 넘었다.

토론토는 78%가 “오는 총선에선 다른 정당이 집권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연소득 5만달러 미만층과 18~34세 절은 연령층, 대졸 이상 고학력자 남성들은 자유당이 재 집권해야 한다고 희망했다.

이와관련, 조사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과 대학 등록금 무료 지원 및 청년층 처방약값 보조 프로그램 등 자유당정부의 일련의 조치들이 이들 계층으로부터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4년 당시 자유당을 낮은 지지도를 뒤업고 집권에 성공했다”며 “투표일까지는 3개월이 남아있어 아무도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