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3.8°

2018.11.18(SUN)

Follow Us

BC에서 제왕절개 분만 왜 많을까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19 16:28

BC주 분만 셋 중 하나는 제왕절개

제왕절개 빈번 전국 10개 보건청 중

프레이저헬스 관할이 8곳

출산율이 전국적으로 낮아지는 상황에서 제왕절개로 출산하는 경우는 늘어나는 추세로 집계됐다.



캐나다보건정보연구소(CIHI)가 집계해 19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전국에서 제왕절개 분만은 약 10만3000건이 발생해 전체 입원수술 중 가장 빈도가 높았다.



아이를 낳기 위한 입원은 전체 입원 중 가장 흔해 2016~2017년에 36만6000건으로 기록됐다. 그러나 병원에서의 분만은 2007~2008년 인구 1만 명당 112명에서 9년 만에 102명으로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제왕절개를 통한 분만율은 26.7%에서 28.2%로 증가했다. 지역에 따라 제왕절개 분만 횟수에 차이를 보였다. 제왕절개술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곳은 BC주로 전체 분만 중 35%를 차지했다.



특히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관할하는 프레이저헬스 보건청에서 제왕절개가 빈번해 40%에 육박했다. 보건국은 지나치게 높은 제왕절개율을 낮추기 위해 임산부에게 자연분만을 안내하며 자연스럽게 유도하고 있다.



제왕절개가 가장 적은 곳은 노스웨스트준주로 18.5%에 그쳤다. 알버타주는 30%, 온타리오주는 28%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