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3°

2018.04.25(WED)

아이폰X 판매 전망 대폭 하향 조정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7 경제 2면 기사입력 2017/12/26 18:31

기존 전망보다 1000만대↓
'가격 비싸지만 혁신 부족'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 조작 파문으로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이번엔 최신작 아이폰X(텐)의 앞날에도 먹구름이 드리웠다. 아이폰X이 비싼 몸값만큼 혁신적이지 못하다는 평가가 퍼지면서 업계에서 내년 실적 전망을 줄줄이 낮추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시노링크증권의 애널리스트인 장빈은 보고서에서 내년 1분기 아이폰X 출하량 전망치를 기존보다 1000만 대 적은 3500만대로 하향 조정했다.

그는 "시장에서는 아이폰X의 높은 가격 때문에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증시 정보 업체인 JL워런캐피털도 아이폰X의 4분기 출하량이 3000만 대였으나 내년 1분기 2500만 대로 내려갈 것으로 지난 22일 내다봤다.

이는 아이폰X의 가격이 비싼 반면 흥미를 끌 만한 혁신은 부족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애플은 아이폰 탄생 10주년을 기념한 야심작으로 지난 11월 아이폰X을 출시했으나 999달러라는 가격에 비해 신기능은 기대에 못 미친다는 실망감이 퍼지고, 내구성과 배터리 수명도 다른 기기보다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지근한 반응을 의식해서인지 애플이 자체적으로 내년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는 설도 돌았다. 대만 매체인 이코노믹데일리뉴스는 25일 애플이 내년 1분기 아이폰X 판매 전망치를 5000만 대에서 3000만 대로 축소했다고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