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1(Wed)

송준석 종교칼럼: “친구 따라 강남 간다”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31 14:06

자신이 속해 있는 문화가 어떤 문화인지 아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한 가지 효과적인 방법은 그 문화에서 벗어나서 다른 문화를 체험할 때 우리는 우리가 속해있던 문화가 어떠한 특성을 가지고 있었는지 돌아보게 되고 깨닫게 된다. 한국인이 한국을 떠나 다른 나라에서 생활을 해볼 때 한국의 특성을 더 잘 이해하게 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최근에 졸업한 지 3년 정도 된 제자를 만나 이에 대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 학부를 마치고 美 동부에 있는 대학의 박사과정에 진학한 제자였는데, 새로운 곳의 생활이 어떠한지 물어보았을 때 이 제자는 사람들이 대체적으로 덜 웃고 덜 친절하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이야기를 들으며 한 가지 흥미로웠던 것은 이 제자 또한 대학에서 처음 만났을 때 그렇게 웃고 친절한 사람이 아니었던 것이다. 하지만 대학 공동체의 문화를 통해 그리스도인이 가진 기쁨과 친절을 체험하며 그 문화가 이제는 자신의 것으로 되어버린 것이다.

공동체의 힘은 특별하다.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기에 공동체가 중요한 면도 있지만, 공동체가 가지고 있는 문화가 그 문화에 속해 있는 개개인에게 미치는 영향을 부인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하나님도 죄가 이스라엘의 진영에서 퍼지는 것을 극도로 경계했던 것이다. 이는 한 명 한 명의 개인이 죄를 짓는 것도 죄이지만, 공동체가 함께 죄를 지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이다. 반대로 한 개인이 개인적으로 거룩함을 좇을 수도 있지만, 공동체가 함께 하나님의 거룩함을 좇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많은 고등학생과 학부모가 진학할 대학을 알아볼 때 그 대학이 가진 명성, 교육 환경, 교육 철학 등을 자세히 알아본다. 이러한 것들은 아주 중요한 것이기에 자세히 조사해보는 것은 아주 타당한 것이다. 하지만 한 가지 사람들이 간과하는 것이 있다. 바로 각 대학의 문화이다. 이 문화는 각 대학이 어떠한 교육 환경을 추구하는지에 따라 나오는 결과물 중의 하나로 그 대학에 속해 있는 학생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대학 스포츠가 가장 중요시되는 문화도 우리는 쉽게 발견할 수 있고 졸업생의 연봉을 가장 중요시 여기는 대학 문화도 우리는 쉽게 볼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이러한 문화가 성경이 제시하는 가치, 즉 하나님을 사랑하고 내 이웃을 사랑하는 것(마 22:35-40)과는 전혀 다른 것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렇게 성경과 동떨어진 문화가 4년도 넘게 강조될 때 많은 대학생들이 자신도 모르게 그 문화에 익숙해졌음을 우리는 목격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제자가 필자에게 특별한 이유가 한 가지 있는데 이는 이 제자가 대학에서 믿음을 찾고 예수님을 따르기로 작정한 제자이기 때문이다. 기독교 가정에서 자랐지만 믿음이 없었던 이 제자를 위해 많은 교직원과 친구가 기도를 하고 복음도 전하였지만 수년간 큰 변화는 없었었다. 하지만 대학을 졸업하기 1년 전쯤에 마음이 열어졌고 예수 그리스도를 구원자로 영접하는 하나님의 역사가 있었다. 그리고 이 제자가 대학을 졸업하기 직전 필자에게 고백했던 내용은 아마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이 제자가 했던 말은 이 대학에 “하나님을 진짜 믿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었다. 그러한 사람들을 만나지 못하다가 공동체 내에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고 그로 인해 하나님을 경험한 이 제자의 고백이 필자에게 큰 위로가 되었음은 물론이다.

“친구 따라 강남 간다”라는 우리의 속담은 보통 부정적으로도 쓰이지만 긍정적으로 쓰이기도 한다. 필자는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과 그 학부모가 여러 대학을 미리 방문해보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전공도 중요하고 전공과 관련된 여러 가지 기회도 중요하겠지만 대학을 방문할 때 그 대학의 문화를 꼭 확인해보기를 추천하는 바이다. 그 문화가 한 생명을 바른 길로 혹은 바르지 않은 길로 인도할 수도 있기에 우리는 우리의 자녀가 하나님의 말씀을 중요시 여기는 문화 안에 있는지 늘 확인하고 그렇지 않을 때에는 이들이 하나님과 멀어지지 않도록 기도하며 도와주어야 할 것이다. 필자가 기대하는 바는 이들이 장차 사회에 나가서 그들이 속한 곳에서 성경적 가치가 존중되는 문화를 만들고 이끄는 것이다. 그리고 그 문화를 통해 믿지 않는 자들이 그 문화 속에서 하나님을 발견하고 하나님께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소망하고 기도하는 바이다.

필자 소개: 송준석 교수(tsong@jbu.edu)는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UT-Austin)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고 2012년부터 John Brown University (JBU)에서 전기공학과(Electrical Engineering)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UT-Austin에서 Texas Exes Teaching Award (2012)를 받았으며 JBU에서는 Faculty Excellence Award (2018)를 받았다. 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에서 신학연구석사(Master of Theological Studies) 학위를 받고 현재 목회학석사(M.Div.) 과정에 재학 중이며 지역교회에서는 장로로서 대학부를 섬기고 있다. 송준석 교수의 예전 칼럼들은 www.NextGenChristianEd.com을 통해 볼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