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영화 '옥자' 칸 영화제를 사로잡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5/26 미주판 28면 기사입력 2017/05/25 18:31

봉준호 감독 신작
야유를 기립박수로 만든 영화
미국에선 넷플릭스로만 개봉

70회 칸 영화제가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사람들은 스타들이 어떤 옷을 입고 레드 카펫 위에 섰는지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다. 하지만 레드 카펫 바깥에도 이슈가 생겼다. 봉준호 감독의 신작영화 '옥자'를 둘러싼 논쟁이다. 사람들이 영화를 보는 방식에 큰 변화가 오고 있는 시점에서 불거진 논쟁이라 매우 흥미롭다. 옥자는 어떤 영화이며 대체 왜 논란이 되고 있는가?

넷플릭스가 선택한 영화, 옥자

옥자는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에 이어서 국제적인 프로젝트로 만든 영화다. 돌연변이로 만들어진 수퍼돼지 옥자를 둘러싸고 동물애호단체와 옥자를 개발한 회사 그리고 옥자를 키우던 시골소녀 미자가 얽히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다.

틸다 스윈튼이나 제이크 질런할, 폴 다노와 같은 할리우드 배우들과 함께 변희봉, 최우식, 윤재문 등 한국배우들이 참여했다. 유명 코미디언 코난과 한국을 찾아서 친숙해진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도 주요 배역을 맡았다.

세계 최고의 촬영감독인 다리우스 콘지가 참여하는 등 이미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옥자가 특히나 더 관심을 끈 것은 넷플릭스에서 제작비 전액을 투자했으며 극장에서 개봉하지 않고 바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기 때문이었다. 옥자의 이런 독특한 공개방식은 옥자가 휘말린 논쟁의 원인이 됐다.

옥자가 칸에 불러온 논란

올해 칸 영화제에는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영화 두 편이 초청됐다.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노아 바움백 감독의 더 메예로위츠 스토리스다. 하지만 이 영화들이 오로지 넷플릭스를 위한 영화이며 넷플릭스를 통해서만 공개된다고 해서 논란이 시작됐다. 한국에서만 극장에서 상영되고 나머지 나라에서는 넷플릭스를 통해서만 볼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영화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옥자의 칸 진출에 가장 크게 비판을 한 곳은 프랑스 극장 협회였다. 극장에서 개봉하지 않는 영화는 영화제에 초청될 자격이 없다는 그들의 주장은 위축되고 있는 극장업계에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많은 영화인들이 이런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 큰 스크린에서 영화를 만난다는 기본 명제가 흔들리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다.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인 스페인의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 황금종려상이 돌아가면 거대한 모순이 될 것"이라며 "영화상을 수상한 작품을 대형 스크린에서 볼 수 없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플랫폼이 규칙을 수용하고 준수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사실상 옥자가 수상에서 배제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칸 영화제 측은 옥자와 더 메예로위츠 스토리스의 초청 이후 논란이 커지자 두 작품의 초청을 취소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긴 논의 끝에 두 작품의 초청은 유지하되 내년부터는 프랑스 극장에서 상영한다는 조건에 합의해야만 경쟁부문에 출품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보수적인 영화인들을 중심으로 옥자와 넷플릭스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커졌고 결국 옥자는 칸 영화제에서 상영될 때 상영을 일시 중단하는 일도 있었다. 영화가 시작 전에 넷플릭스라는 글자가 스크린을 채우자 많은 사람들이 야유를 보내기 시작했다. 영화가 시작 후 8분이 지나고도 야유가 잦아들지 않자 잠시 상영을 중단한 뒤에 관객들을 진정시키고 상영을 재개하기도 했다.

대세가 된 플랫폼

물론 넷플릭스 측은 이에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기득권층이 우리에 맞서 똘똘 뭉치고 있다"며 "옥자는 극장 체인들이 우리가 칸 영화제에 진출하는 것을 막으려 할 정도로 놀라운 영화다"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넷플릭스 측에 동의하는 의견도 터져나오고 있다.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는 이미 대세가 됐으며 사람들이 원하는 것이기 때문에 영화계가 이에 적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올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인 윌 스미스는 "넷플릭스는 우리 아이들이 영화를 이해할 수 있게 해줬으며 어디에서도 보지 못하는 영화를 볼 수 있게 해준다"며 적극적으로 넷플릭스를 옹호했다.

영화란 무엇인가?

영화라는 매체는 극장과 함께 시작했다. 그리고 영화를 볼 수 있는 방법이 늘어날 때마다 항상 극장에 대한 위기설이 나왔다. VHS 테이프가 나왔을 때는 누가 편하게 집에서 영화를 볼 수 있는데 극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겠냐고 했다. DVD가 나왔을 때는 이 정도 좋은 화질과 음질을 갖추고 있다면 굳이 극장에 갈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있었다. 인터넷이 대중화되고 나서는 불법 다운로드가 극장을 죽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극장은 살아남았다.

전문가들 중에는 거대기업이 된 넷플릭스가 법을 우회할 만한 대책을 금방 만들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이 많다. 혹은 칸 영화제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넷플릭스의 영화들이 영화제에 초청을 받는 문제가 아니다. 영화계의 모두는 조금 더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서 답을 해야 한다.

영화란 무엇인가? 극장에서만 얻을 수 있는 좋은 화질과 음질만이 완벽한 영화감상 환경이라고 할 수 있을까? 완벽하지 못한 환경에서 영화를 감상하면 '진짜로 영화를 100% 본 것'이 아닌 것일까?

넷플릭스에 공개될 영화를 큰 스크린으로 본 사람들의 평은 나쁘지 않다. 대부분이 봉준호 감독의 연출력과 실감나는 시각효과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논쟁은 여전하다.

옥자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논쟁은 기술의 발전이 기존 체제에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또 다른 사례로 기록될 것이다. 전 세계 영화인들이 칸과 옥자를 주목하고 있다.

관련기사 영화_공연_뮤지컬_금주의 섹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