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3°

2018.09.23(SUN)

Follow Us

노벨평화상 말랄라, 옥스포드대 간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8/18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8/18 00:13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탈레반 피격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19·사진)가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공부하게 됐다.

CBS뉴스는 17일 유사프자이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옥스포드대학에서 온 입학허가서 사진을 올리면서 "옥스퍼드대에 가게 되어 너무 신난다! 올A를 맞은 학생들 사이에 끼었다니 매우 힘든 해였지만 잘 했어! 앞으로의 삶에 축복을!"이라고 적었다고 보도했다.

영국 버밍엄 교외의 여고를 졸업한 유사프자이는 이미 지난 3월 3개의 A학점을 받으면 입학이 가능하다는 옥스퍼드대의 제안을 받았으며 새학기부터 철학, 정치와 경제 학부에서 공부할 예정이다.

파키스탄 출신인 유사프자이는 '굴 마카이'라는 필명으로 영국 BBC 블로그에 여성 인권을 박탈하는 탈레반의 악행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가 지난 2012년 하교하던 스쿨버스 안에서 탈레반 병사가 쏜 총에 맞아 영국으로 옮겨져 두개골 일부를 들어내는 대수술을 받아야했다. 기적적으로 살아난 그는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영국에서 아버지, 친척 등과 살아 왔으며 2014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4월부터는 최연소 유엔 평화 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