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1°

2018.11.19(MON)

Follow Us

오버타임하고 돈 못받는 비밀경호국 요원들

[LA중앙일보] 발행 2017/08/2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8/21 20:15

트럼프 대통령 잦은 여행
대가족 경호에 초과근무
정부 상한 넘어 지급 못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 일가족을 경호하는 백악관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과중한 초과근무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음에도 오버타임 수당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랜돌프 앨리스 비밀경호국 국장은 21일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1000명이 넘는 요원들의 오버타임 수당이 연방정부에서 정한 연봉 총액 상한선에 걸려 제대로 지급되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한 이후 주말마다 플로리다에 있는 마라라고 리조트와 뉴저지 베드민스터 골프장 등으로 향하고 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차남 에릭 트럼프의 우루과이 방문,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의 콜로라도 애스펜 휴가, 막내딸 티파니가 독일과 헝가리로 휴가를 갈 때도 비밀경호국 요원 수십 명이 동원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은 도널드, 이방카, 에릭, 티파니 등 자녀와 손자 등 18명에 달하고 이들 외에 비밀경호국이 보호해야 할 주변 인물까지 포함하면 총 42명에 이른다.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비밀경호국이 담당했던 최대 인원이 31명이던 것과 비교하면 부담이 훨씬 커졌다.

그러나 비밀경호국은 각종 수당을 포함한 연봉 총액 상한선이 16만 달러다. 과중한 초과근무에도 정부가 정한 연봉 총액 상한 때문에 밀린 오버타임 수당을 지급받을 수 없는 것이다.

앨리스 국장은 현재 의회에 연봉 상한선을 18만7000달러로 올리는 제안을 했지만 의회 승인이 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며 승인이 나더라도 요원 100여명은 여전히 오버타임 수당을 모두 지급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경호비용에 의회는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 관련 경호비용으로 6000만 달러를 추가배정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