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2°

2018.11.16(FRI)

Follow Us

박성현, 첫 대회부터 '장타 대결'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2/21 22:40

톰슨ㆍ주타누간과 한조

지난해 LPGA 신인왕을 거머쥔 박성현이 22일 태국에서 열리는 올시즌 자신의 첫 대회에서 톰슨·주타누간과 장타대결을 펼치게 됐다. [OSEN]

지난해 LPGA 신인왕을 거머쥔 박성현이 22일 태국에서 열리는 올시즌 자신의 첫 대회에서 톰슨·주타누간과 장타대결을 펼치게 됐다. [OSEN]

장타자 박성현(25)이 올 시즌 처음 나서는 이벤트부터 화끈한 장타 대결을 벌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혼다 타일랜드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조 편성을 보면 박성현은 22일 개막하는 이 대회 1~2라운드서 렉시 톰슨(미국).홈 그라운드의 아리야 주타누간(태국)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박성현-톰슨-주타누간은 LPGA에서도 손꼽히는 장타자다.

지난해 장타 순위에서 톰슨은 3위(273.8야드), 박성현은 7위(270.6야드)에 올랐으며 주타누간의 경우 드라이버를 아예 쓰지않은채 2번 아이언을 사용, 44위(256.9야드)에 그쳤지만 드라이버로는 300야드를 쉽게 넘기는 괴력의 장타력을 지녔다.

이들은 세계랭킹 2위(박성현)-4위(톰슨)-8위(주타누간)에 오르며 이 대회서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톰슨은 2016년 이 대회 챔피언이고 주타누간이 태국의 간판 스타란 점을 고려하면 이번 조 편성은 대회 최고의 흥행 카드다.

또 호주오픈에서 67년만에 데뷔전 우승이란 대기록을 수립한 신인 고진영(23)은 챔피언으로서의 예우를 받았다. 고진영은 선배 양희영(29), 브리타니 린시컴(미국)과 1라운드를 치른다.

양희영은 디펜딩 챔피언, 린시컴은 시즌 개막전 바하마 클래식 우승자이기도 하다. 고진영은 직전 대회 우승자 자격으로 흥행 조에 배치됐다.

이밖에 세계랭킹 3위 유소연(28)은 백전노장 크리스티 커(미국).신예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이 3명 모두 메이저대회 우승 경험이 있다. 전인지(24)는 리디아 고(뉴질랜드) 및 태국 골프의 맏언니 폰아농 파트럼과 같이 티오프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