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역시 '손세이셔널' 멀티골로 승리 기여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1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2/28 21:24

손흥민, FA컵 로치데일전 아깝게 해트트릭 놓쳐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7번)이 28일 런던 웸블리 구장에서 벌어진 로치데일과의 영국 FA컵 16강전 홈경기에서 자신의 두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AP]

토트넘 핫스퍼의 손흥민(7번)이 28일 런던 웸블리 구장에서 벌어진 로치데일과의 영국 FA컵 16강전 홈경기에서 자신의 두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AP]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핫스퍼)이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8강행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28일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서 벌어진 로치데일과의 2017~2018년 영국 FA컵 16강 재경기에 선발출장, 2골을 올리며 6-1 대승에 기여했다. 4-2-3-1 전술로 나선 토트넘은 요렌테가 최전방에 배치됐으며 손흥민, 라멜라, 모우라가 2선을 이루었다.

중원에는 윙크스와 시소코가 나오고 로즈, 다이어, 포이스, 트리피어가 포백을 구성한뒤 골문은 포름이 지켰다. 손흥민은 일찌감치 선제골을 작렬시켰다. 전반 24분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뒤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고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로치데일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페널티킥 기회까지 왔다. 전반 28분 모우라가 돈에게 파울을 얻어내며 페널티킥을 얻어냈으며 손흥민이 키커로 나섰다. 이를 침착하게 성공시켰지만 주심은 손흥민의 페널티킥 동작에 문제가 있었다며 득점 취소와 함께 옐로 카드로 경고를 줬다.

그러나 페널티킥 실패의 아쉬움을 추가 득점으로 떨쳐냈다. 후반 20분 라멜라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패스를 내주자 손흥민은 노마크 상황에서 발만 갖다대며 가볍게 자신의 두번째 득점을 완성시켰다.

킥 직전 멈춤동작 '반칙'

손흥민 '해트트릭 무산' 이유

손흥민이 3차례나 로치데일의 네트를 갈랐지만 득점은 두차례만 인정되며 해트트릭이 무산됐다. 왜 페널티킥 골이 인정되지 않았을까.

FA컵 16강 재경기서 드문 상황이 발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0-0이던 전반 중반에 시즌 12호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5분뒤 추가골 기회를 놓쳤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득점이 아니라 경고였다.

후반 19분 추가득점에 성공하며 만약 페널티킥이 인정됐다면 지난해 FA컵 밀월전에 이어 토트넘 이적후 2번째 해트트릭이 된다. 그러나 폴 티어니 주심은 심판진과 의견을 나눈뒤 손흥민의 득점을 취소시켰다. 슈팅 직전에 동작을 멈췄다는 것이 이유였다.

국제축구평의회(IFAB)의 규칙에 따르면 키커가 달리는 동작을 멈춘뒤 킥을 하려는 속임 동작을 할때 득점 여부와 상관없이 플레이가 중단되고 상대팀에 간접 프리킥이 주어진다.

또 키커에게 경고를 준다고 명시돼 손흥민에게 옐로카드까지 꺼냈다. 손흥민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자연스런 연결 동작이었다'고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손흥민은 로치데일전에서 2득점 1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친뒤 후반 22분 델리 알리와 교대됐다

관련기사 유럽 축구 2018시즌 손흥민 황희찬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