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헛수고' 된 손흥민 선제골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8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3/07 20:43

토트넘, 유벤투스에 1-2 역전패…8강 좌절

토트넘핫스퍼의 손흥민(왼쪽)이 7일 런던 웸블리 구장서 열린유벤투스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 홈경기 전반전에 선취골을 터뜨리고 있다. [AP]

토트넘핫스퍼의 손흥민(왼쪽)이 7일 런던 웸블리 구장서 열린유벤투스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전 홈경기 전반전에 선취골을 터뜨리고 있다. [AP]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도 무위에 그치며 경험의 차이에서 뒤지고 말았다.

영국 프리미오리그 대표주자 토트넘 핫스퍼가 이탈리아의 유벤투스에 역전패하며 2017~2018년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에 오르지 못했다. 토트넘은 7일 런던의 웸블리 구장서 벌어진 대회 16강전 2차전 홈경기에서 1-2로 석패, 두 경기 합계 3-4로 뒤지며 탈락했다. 손흥민은 전반 39분 선제골을 넣었지만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했다.

<관계기사 2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평소 하던대로 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공격 축구를 벌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방서 열리는 경기에서 역습을 노리지 않고 정상적 경기를 펼친다는 것이다. 공격진도 평소처럼 주포 해리 케인과 손흥민·알리·에릭센을 모두 투입했다. 초반부터 토트넘의 의도대로 경기가 전개됐다. 유벤투스를 몰아부치며 라인을 끌어올린 상대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3분 손흥민은 왼쪽 라인을 개인기로 휘저은뒤 포스트를 향해 슈팅을 때렸지만 수문장 잔루이지 부폰이 쳐냈다. 8분에도 손흥민이 슛했지만 빗맞았다.

13분에도 알리의 백힐 패스를 받아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진에 걸렸다. 19분에는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반대편에서 손흥민이 헤딩했지만 이번에도 부폰의 품에 안겼다. 경기 내내 활발한 모습을 보인 손흥민은 마침내 전반 39분 귀중한 골을 넣었다. 알리가 빈 공간으로 치고 들어간뒤 슈팅을 때렸지만 수비수에 막힌뒤 볼이 뒤로 흘렀다.

트리피어가 반대편으로 크로스하자 기다리던 손흥민이 오른발로 감아찼는데 손흥민의 발을 맞은 볼이 다시 왼발을 맞고 회전이 먹히며 부폰이 예상치 못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손흥민의 시즌 16호 득점이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후반 15분과 16분 마투이디ㆍ베나티아를 불러들이고 아사모아와 리히슈타이너를 넣었다. 노련한 유벤투스는 볼을 돌리며 기회를 엿봤다.

후반 18분 이과인이 동점골을 넣었다. 오른쪽에서 리히슈타이너가 크로스를 올리고 문전 앞에서 케디라가 헤딩으로 패스하자 뒤쪽에 있던 이과인이 쇄도하며 슛, 골을 뽑아냈다.

1-1이 되자 토트넘은 흔들리며 집중력이 떨어졌다. 유벤투스는 이를 놓치지 않고 후반 22분 디발라가 수비수 뒷공간으로 치고 들어간뒤 수비수들을 모두 제치고 여유있게 역전골을 만들었다.

관련기사 유럽 축구 2018시즌 손흥민 황희찬 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