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0.3°

2018.11.19(MON)

Follow Us

류현진 '로키스 징크스' 재발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3/11 19:05

시범경기 2.2이닝 4실점 부진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11일'천적'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2이닝동안 4실점으로 상당히 부진한 투구내용을 보였다.[OSEN]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11일'천적'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2이닝동안 4실점으로 상당히 부진한 투구내용을 보였다.[OSEN]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 다저스)이 두번째 시범경기 등판에서 고질적인 '로키스 징크스'를 또다시 드러내며 흔들렸다.

류현진은 11일 애리조나주의 솔트리버 필즈에서 벌어진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2.2이닝동안 56구를 던지며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4실점(4자책)을 기록한뒤 마운드에서 물러났다. 스프링캠프 두번째 등판 겸 첫 메이저리거와의 실전무대에서 많은 실점을 했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 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마이너리거를 상대로 B경기(비공식 경기)에서 2.2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한바 있다. 그러나 콜로라도는 지난해 류현진이 가장 고전했던 내셔널리그 서부조 천적임을 다시 입증했다.

류현진은 2017년 시즌에서 콜로라도와 4번 만나 16.2이닝 21실점(16자책) 방어율 8.64로 고전하고 모조리 패전(4패)의 멍에를 떠안았다. 비록 1회를 삼자범퇴로 막으며 쾌조의 출발을 끊었지만 홈런 허용 이후 타선이 한바퀴 돈후 흔들렸고 결국 조기 강판당했다.

포수는 야스마니 그란달이었으며 타석에는 서지 않았다. 1회말 선두 찰리 블랙몬을 유격수 땅볼, DJ 르메이유를 중견수 직선타로 솎아낸뒤 '천적' 놀란 아레나도를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아레나도는 지난해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889 3홈런 7타점으로 가장 강했다. 5-0으로 리드한 2회말에는 아쉬운 피홈런이 나왔다. 2사후 제라르도 파라에 볼넷을 허용한뒤 크리스 아이아네타에 던진 체인지업이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며 2점 홈런을 맞았다. 8-2로 달아난 3회말에도 흔들렸다. 노엘 쿠에바스ㆍ블랙몬을 풀카운트 접전끝에 우익수 플라이ㆍ루킹 삼진으로 잡았지만 르메이유에게 중전 안타를 맞고 아레나도에게 볼넷을 내준뒤 팻 벤디트와 교대됐다.

벤디트가 스토리에게 2타점 중월 2루타를 맞으며 류현진의 자책점은 4로 늘었다.

관련기사 2018 MLB 추신수- 한국 선수 활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