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틸러슨 국무 전격 경질…후임 폼페이오 CIA국장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3/13 23:01

'북미회담' 앞두고 파장
국무부 대북 강경 전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후임에 행정부 내 대표적 강경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을 내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폼페이오 국장이 우리의 새 국무장관이 될 것"이라면서 "그는 멋지게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틸러슨 장관의 봉직에 감사한다"면서 "지나 해스펠이 새 CIA 국장이 될 것이다. 첫 CIA 여성국장이다. 모두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관계기사 2면>

트럼프 대통령의 틸러슨 장관 경질은 북핵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4~5월에 각각 잡히는 등 한반도 상황이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란 핵협정을 비롯한 문제들을 놓고 틸러슨과 이견이 있었다"며 주요 외교정책에 관한 의견 차이가 경질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CNN 등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틸러슨 장관은 자신이 왜 해임됐는지 모르며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경질 통보를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틸러슨 장관의 이탈로 존 켈리 비서실장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 3인으로 구성된 이른바 '어른들의 축', 즉 즉흥적이고 무모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외교안보를 조언하고 조정해온 축이 사실상 무너지게 돼 향후 행정부의 대외정책이 더욱 강경해질 공산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트럼프가 북미 정상회담에는 응했지만 상당히 강경한 정책을 북한에 내세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실제 현재 북한 문제를 다뤄나갈 협상파 인물은 고갈된 상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빅터 차와 조셉 윤 국무부 대북문제 특별대표는 사임한 상태다.

이른바 '틸러슨 사람들'이 모두 전면에서 사라진 상황에서 새롭게 형성된 '폼페이오-맥매스터 강경 라인'은 쉽게 북한과 타협하는 쪽으로 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북미회담준비 특명·전권받은 폼페이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