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한인 청소년들 위안부 소재로 NHD 챔피언 올라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3/16 19:50

5월 가주 대회 출전자격 획득
다큐·보고서·퍼포먼스 경쟁

청소년 인문학 분야에서 가장 큰 대회 중 하나로 꼽히는 '내셔널 히스토리데이(National History Day)'를 앞두고 오렌지카운티 한인 청소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인권유린 문제를 심층적으로 다뤄 지역 챔피언에 올랐다. 이들은 5월 새크라멘토에서 열리는 캘리포니아 대회에 나가 위안부 역사를 알린다.

가주한미포럼(대표 김현정)과 오렌지카운티 교육국(OCDE)에 따르면 내셔널 히스토리데이 대회에서 '위안부 역사'를 주제로 다룬 한인 청소년 두 팀이 부문별 지역 챔피언에 각각 선정됐다.

내셔널 히스토리데이는 매해 열리는 청소년 국제 인문학 경진대회다. 역사 지식을 겨루는 이 대회는 초등학생, 중학생, 고교생 대상으로 열리는 경연대회 가운데 인문학 분야로는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학생은 교사 지도 아래 카운티와 주 대회를 뚫어야 전국대회 출전 기회를 얻는다.

대회는 다큐멘터리, 전시, 보고서, 퍼포먼스, 웹사이트 등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내셔널 히스토리데이 올해 주제는 '갈등과 해결(Conflict and compromise)'이다.

어바인 랜초샌호킨 중학교에 다니는 최솔(8학년)군은 '위안부 소녀상-일본 제국주의 전쟁범죄' 보고서를 작성해 OC 지역대회 주니어 개인 보고서 부문 챔피언으로 선정됐다.

서니힐스 고등학교와 밸리 크리스천 고등학교 학생인 앤드루 김·이성희·이재은·폴유군은 '위안부-역사의 어두운 그림자'라는 주제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시니어 단체 다큐멘터리 부문 챔피언에 뽑혔다.

OC 지역대회 심사위원들은 한인 학생들이 인권과 전쟁범죄를 인본주의 정신으로 다룬 사실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심사위원은 최솔군의 보고서를 읽고 "민감한 주제를 선택해 공부한 자세를 존경한다"고 평했다.

가주한미포럼 측은 "최솔군과 다큐멘터리 제작팀이 일본군 위안부 인권유린 문제에 스스로 관심을 두고 사실을 바탕으로 한 역사 인식과 정의를 알려 참 대견하다"고 말했다.

이번 OC 지역대회 챔피언에 오른 한인 청소년들은 글렌데일 평화의 소녀상을 직접 둘러보고 수 주 동안 역사 공부에 매달렸다.

최솔군 어머니 서영주씨는 "아이들이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일은 힘들고 어려울 수 있음에도 민감한 주제를 잘 다뤘다"면서 "아들은 한국의 어두운 역사와 아픔이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사실에 놀라 보고서를 작성했다. OC 지역 한인 챔피언들이 5월 새크라멘토에서 열리는 주 대회에서도 위안부 문제를 잘 알렸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