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의류·잡화 등 '중국산' 비중 높은 업종 부담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3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3/22 19:45

한인업계 영향은
관세 오르면 본드 비용 증가
소규모 업체들 타격 더 클 듯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 600억 달러의 관세 부과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함에 따라 한인경제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특히, 중국산 의류나 액세서리,잡화 등을 수입하는 업종의 경우 어려움이 따를 것이란 예상이다.

물론, 관세가 개별 사업체에 부과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심리적 동요는 크지 않을 수 있지만, 관세가 늘면 그에 비례해 본드 구입액도 늘어날 수밖에 없어 중소규모 업체들은 부담이 커지게 마련이다.

앤드루 서 관세사는 "수입업체들은 연 관세의 10%에 해당하는 본드를 보험회사를 통해 구입하게 되며 최소 본드 규모는 5만 달러"라며 "그런데 추가 관세가 붙게 되면 본드 구입액이 늘게 되고, 보험회사에서도 수입업체가 직접 본드 구매를 위한 디파짓을 요구하는 등 절차까지도 복잡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수입업체가 본드를 구입하는 것은 수출입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일종의 보험 성격이다.

서 관세사는 "소규모 수입업체라면 본드 구입만으로도 캐시 플로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액세서리 수입업체인 코스타 인터내셔널의 김주연 전 대표는 "현재 중국에서 수입하는 액세러리에는 대략 11% 정도의 관세가 부과되는데 추가 관세가 붙게되면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비용 증가는 가격인상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전가될 것이고, 가격이 오르면 판매가 줄게 돼 수입업체는 매출 감소로 고전하는 악순환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또, "관세가 높아지면 수입업자는 소매가격이 낮은 제품에 대한 구매를 줄이게 된다"며 "소비자들은 더 이상 저가 액세서리로 멋을 낼 수 없게 된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한인의류협회 영 김 회장도 "중국산 옷에 붙는 관세는 현재 평균 20% 수준"이라며 "관세 인상으로 본드 구입 비용이 늘게 되면 일정 규모 이하 업체들은 자금압박을 받게 돼 가뜩이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한인 의류업계에 또 다른 악재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