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항공모함급 군함에서 한인 여성 활약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3/23 22:14

USS 키어사지호
주디스 조 소위

USS 키어사지(Kearsarge)호. [유튜브 캡처]

USS 키어사지(Kearsarge)호. [유튜브 캡처]

항공모함급 군함에서 해군 소위로 근무하는 한인 여성 주디스 조(사진)씨 스토리가 뉴욕주 지역신문인 로크랜드타임스(Rocklandtimes)에 실렸다.

신문은 조씨가 뉴욕주 밸리 카티지에서 태어나 2011년 나이애크 고교를 졸업했으며 현재 노폴크에서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항공모함급 군함 USS 키어사지(Kearsarge)호에서 소위로 근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근무하고 있는 병과는 선상전투 통신과다. 해군에서 선상전투는 군 내부 통신을 책임진다. 따라서 무전기와 전화기 등 통신 관련 장비 유지·보수 등도 임무에 포함된다.

조 소위가 승선하고 있는 USS 키어사지호는 미 해군의 최신 수륙양용 함선으로 해병대 수송을 위해 제작됐으며 수륙양용 공격은 물론이고 인도주의적 구호 활동까지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갑판은 활주로로 이용되며 10여 대의 헬리콥터와 수직이착륙 항공기가 항시 대기하고 있다.

조 소위는 "열린 마음으로 동료를 진정성있게 대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함선에 타고 있는 부대원끼리 모두 알고 지내는 아주 단합된 커뮤니티이고 이런 점에서 편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소위가 복무하고 있는 USS 키어사지 호에는 1000명이 넘는 수병이 승선하고 있으며 1200명의 해병대원을 추가로 태울 수 있다. 또 이들 해병대원을 헬리콥터나 수직이착륙 항공기를 통해 목적지까지 파병하는 역할도 담당한다.

조 소위는 군과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가족 구성원 가운데 군복무를 마친 사람이 있고 남자 형제도 현재 선상전투 장교로 복무하고 있다.

신문은 조 소위의 경우 선상전투 장교로 배속받은 시간이 일반적인 경우보다 훨씬 짧았다며 그의 뛰어난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일반적으로는 약 1년 6개월 정도 걸리는데 조 소위는 1년도 채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선상전투에 배속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 소위는 "희생과 개인사를 뒤로해야 한다는 사실을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