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11.12(Tue)

'샌더스 키즈' 훨훨 나는데…정작 아들·딸은 경선 패배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3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9/12 18:37

버니 샌더스와 그의 아들 레비.

버니 샌더스와 그의 아들 레비.

2016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사회주의자임을 자처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77·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에게 영향을 받은 이른바 '샌더스 키즈'들이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잇따른 승전보를 올리는 것과 달리 정작 샌더스 의원의 아들과 딸은 정치 입문에 고전하고 있다.

12일 주요 언론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의 첫째 아들인 레비 샌더스(49)는 전날 치러진 뉴햄프셔주 연방하원의원 1선거구의 민주당 후보경선에서 패배했다. 모두 11명이 출마한 경선에서 '게이 정치인'으로 알려진 크리스 파퍼스가 본선행 티켓을 잡았다.

이번 경선에서 '아들 샌더스'는 아버지가 2016년 대선 경선 때 내걸었던 진보적 공약들을 내세웠지만, 현실정치의 벽을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히려 과격한 유세 활동으로 '괴짜 이미지'를 얻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공화당 경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전폭적으로 지지한 에디 에드워드 전 경찰서장이 후보로 선출돼 민주당의 '게이' 후보와 공화당의 '흑인' 후보가 맞붙는 흥미로운 구도가 연출됐다.

한편, 샌더스 의원의 의붓딸인 카리나 드리스콜도 버몬트주 벌링턴시 시장직에 도전했지만, 경선에서 떨어졌다. 벌링턴시는 샌더스가 처음 선출직에 당선된 곳이지만, 그다지 후광효과는 없었던 셈이다.

샌더스의 민주적 사회주의를 지지하는 '샌더스 키즈'로 본선에 진출한 후보에는 라틴계 시민활동가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28)가 대표적이다. 샌더스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했던 정치 신예로 뉴욕주 연방하원의원 경선에서 10선 현역인 조 크롤리를 꺾고 당선됐다. 펜실베이니아 주의회 경선에서도 미국 사회주의자연합(DSA) 소속 후보들이 줄줄이 승리한 바 있다.

이들은 1980년대 이후 출생한 밀레니엄 세대들로, 2016년 '샌더스 돌풍'을 지켜보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무상 등록금, 최저임금 인상 등 민주당도 거리를 두고 있는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