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1.14(Thu)

방탄조끼로 변신하는 백팩…플로리다 고교 총격 참사 후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14 21:07

방탄 백팩 개발 판매 늘어

마사다 아머의 방탄조끼 백팩

마사다 아머의 방탄조끼 백팩

방탄조끼로 전용할 수 있는 백팩이 선보여 학부모들 사이에 관심을 끌고 있다.

이스라엘의 방호장비 제조업체 마사다 아머가 지난 2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고교에서 일어난 총기 참극을 계기로 개발한 방탄조끼 백팩을 월마트, 홈디포, 오피스디포 등 미국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다고 AP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백팩은 감춰진 공간에서 장갑판이 2초 만에 튀어나와 방탄조끼로 변신하게 된다. 기본 모델의 제품으로는 권총에서 발사된 9㎜ 총알을 막을 수 있고 상위 버전 제품에서는 AK 소총의 7.62㎜ 탄환, 또는 M16 소총의 5.56㎜ 탄환도 방어할 수 있는 것으로 소개됐다.

마사다 아머의 최고경영자(CEO) 스니르 코렌은 인터뷰에서 "플로리다 고교 참사 후 미국 측 배급업자로부터 요청이 들어와 백팩을 디자인하게 됐다"며 "지난 두 달동안 수백개를 팔았고 한 달에 500개 정도 생산할 수 있는 라인을 갖췄다"고 전했다.

코렌은 "마사다의 백팩은 조금 무거워 고교생이나 대학생에게 적합하다"며 "어린 학생을 위한 좀 더 가벼운 모델도 개발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무게 6.6파운드의 기본 버전은 500달러이고 9파운드의 업그레이드 버전은 750달러에 팔린다.

플로리다 고교 총기 참사이후 학교 안전을 지키기 위한 별의별 아이디어들이 나오고 방탄 백팩 제품도 여러 종 선보였다. 제품은 100달러에서 300달러가 넘는 것까지 온라인과 소매점에서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무게가 5파운드 이하의 제품은 매그넘 권총의 9㎜ 탄환은 막을 수 있으나 당시 총기 참극에 사용된 AR-15 반자동소총의 총탄은 막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