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8.0°

2019.07.23(Tue)

서병국씨 영예의 대상 차지

[LA중앙일보] 발행 2019/02/1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9/02/11 20:09

한인회장배 노래자랑 대회 성황

지난 9일 가든그로브의 OC한인회관에서 열린 한인회장배 노래자랑 대회 참가자, 한인회 관계자 등이 대상을 받은 서병국씨(마이크 든 이)의 앵콜곡 '바램'을 따라 부르고 있다.   [한인회 제공]

지난 9일 가든그로브의 OC한인회관에서 열린 한인회장배 노래자랑 대회 참가자, 한인회 관계자 등이 대상을 받은 서병국씨(마이크 든 이)의 앵콜곡 '바램'을 따라 부르고 있다. [한인회 제공]

OC한인회장배 노래자랑 대회가 지난 9일 가든그로브 한인회관에서 34명이 참가하는 성황 속에 막을 내렸다.

새 한인회관 건립 축하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된 노래자랑 대회는 오전 예선, 오후 결선 순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은 김스피아노 김창달 대표, OC한인회 김경자 이사장, 양현숙 이사, 주광옥합창단 주광옥 단장이 맡았다.

총 참가자 34명 중 17명이 결선에 진출, 열전을 벌인 가운데 대상은 노사연의 '바램'을 부른 서병국씨에게 돌아갔다.

줄리 김씨는 장윤정의 '애가 타'로 최우수상, 박오연씨는 이승연의 '잊으리'로 우수상을 거머쥐었다. 이 밖에 영 이, 박정옥, 심수지, 장철민, 정경자, 김태호, 래니 김, 윤요한, 수전 박, 이지영씨 등 총 13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최연소 참가자 김태호(12)군은 비틀스의 '이매진'을 멋지게 소화, 최연소 수상자가 됐다.

수상자들은 서울 왕복 항공권, 김스피아노가 제공한 디지털 피아노, 키보드, 기타 외에 산삼, 홍삼 등 푸짐한 부상을 받았다.

수상자 명단에 오르지 못한 참가자들에게도 기념품이 제공됐다. 이날 대회를 총괄한 민 김 한인회 수석부회장은 "참가자가 생각보다 많았고 관객 호응도 뜨거웠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