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8°

2018.01.20(SAT)

페이스북 '트래킹 쿠키'로 또한번 유럽서 갈등

[조인스] 기사입력 2015/04/01 10:28

세계 최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이 또다시 무차별적인 개인정보 무단 수집 논란에 휘말렸다.

페이스북 회원이 아닌 이용자들의 웹 경로까지도 무차별적으로 추적해왔다는 보고서가 유럽에서 공개되면서다.

페이스북·구글 등 미국의 정보기술(IT) 거물 기업들에 대해 개인정보보호 위반 혐의를 제기해왔던 유럽연합(EU)의 법을 정면으로 어긴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가디언 등 외신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벨기에 연구진이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해 페이스북이 페이스북닷컴(facebook.com) 내 페이지를 방문한 모든 사람들의 웹 브라우저 이용 경로를 추적해왔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정책은 EU법 위반이다'는 제목의 보고서는 벨기에 루벤대와 브뤼셀자유대학 연구진들이 이날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에 로그인하지 않았거나 계정이 없는 비회원은 물론, 페이스북의 웹경로추적(트래킹 쿠키 기능)을 거부한 방문자들의 웹 경로까지 추적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페이스북은 이번에도 사용자들의 웹상에서의 활동 정보를 수집하는 데 쓰는 '트래킹 쿠키'를 활용했다.

개인이 좋아하는 스타나 기업이 운영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방문하는 즉시 이 사용자의 컴퓨터에는 페이스북 트래킹 쿠키가 생성된다. 이 쿠키는 사용자가 '좋아요' 같은 페이스북 기능이 연결된 웹페이지를 방문할 때마다 페이스북에 이 페이지에 방문했다는 정보를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각종 광고·미디어는 물론, 공공기관의 홈페이지들도 페이스북의 '좋아요' 버튼에 연동돼 있어 사용자들의 웹상 이동경로가 거의 대부분 페이스북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다. 보고서는 이런 홈페이지가 1300만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 EU 프라이버시법에선 사용자의 동의없이는 웹브라우저 상에서 개인의 활동이력을 추적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특정 홈페이지를 방문할 경우 쿠키 기능을 활용하는 데 동의하는지 반드시 물어야 한다. 페이스북은 EU의 이 규정을 어긴 셈이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 대변인은 가디언지에 "조만간 업데이트될 프라이버시 규정에서는 이같은 EU법을 철저히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6월엔 사용자 70만명의 뉴스피드를 통해 감정조작 실험을 진행했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비난을 샀다. 당시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된 논문이 2012년초 1주일간 페이스북 사용자 68만9003명에게 적용된 실험을 통해 작성됐기 때문이다. 당사자의 동의없이 뉴스피드의 게시물이 조작됐고 연구자들은 사용자들의 콘텐트 조작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살폈다.

이 사실이 공개되자 사용자들은 "우리를 실험쥐 취급했다"며 분노했다. 하지만 이 사건이 페이스북의 성장에 미친 영향은 거의 없다. 오히려 사용자는 더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정지훈 경희사이버대 모바일융합학과 교수는 "페이스북을 쓰는 14억명은 개인정보 활용에 어느 정도 동의했고, 개인정보 못지 않게 이 서비스의 가치를 높게 치는 것"이라며 "쿠키 기능 자체를 없앨 수도 없기 때문에 법적인 제재는 실효가 없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정보수집 야욕은 사용자 정보가 수익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14억명이 쓰는 SNS인 페이스북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의 93%를 광고에서 벌어들였다. 가장 막강한 광고 플랫폼이 된 페이스북은 트래킹 쿠키를 통해 이용자들의 정보를 수집해왔다. 성향에 따라 맞춤형 콘텐트, 특히 광고를 뉴스피드에 흘려보내기 위해서다. 이는 페이스북만 그러는 것도 아니다. 구글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미국 IT기업들은 개인정보를 활용해 광고를 하고, 돈을 번다.

이원재 카이스트 기술문화대학원 교수는 "페이스북이나 구글 같은 기업들은 빅데이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개인정보 보호를 더 우선하는 유럽과 혁신적 시도를 더 우선하는 미국의 인식차이는 앞으로도 계속 갈등으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관련기사 페북_페이스북 기업공개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