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7.23(Tue)

김상조 “전혀 몰랐다는 말, 주주 손배소 대상 될 수도”

[조인스] 기사입력 2016/12/06 13:23

대기업 총수 청문회 현장 스케치
학계 “한국적 경영 후진성 드러내”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국정조사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상조 한성대 교수 겸 경제개혁연대소장이 국내 대기업의 경영 방식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 교수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대관 등 중요한 업무들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에 (이재용 부회장에게) 보고됐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그룹 회장이 해야 할 중요한 업무는 기업의 잠재적 리스크를 사전에 관리할 수 있는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전혀 몰랐다는 발언은 주주들의 손해배상 소송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가 ‘소송’을 언급하는 대목에서 김승연 한화 회장은 놀란 듯 김 교수를 쳐다보기도 했다.

김 교수는 또 “재벌이 한국 경제의 모든 의사결정권을 가진 시대는 끝났다. 재벌은 이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발전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계에서는 대기업 총수들이 “모른다”는 답변을 자주 내놓는 것이 한국적 경영의 후진성을 드러내는 상징적 장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정낙원 서울여대 언론영상학부 교수는 “우리 사회의 성숙도나 기업 규모의 확장 정도에 비해 대기업 내부 의사결정 시스템이 투명하지 못하고 1인 지배력이 높은 점이 민감한 질문에 ‘모른다’는 답변이 자주 나오는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절차의 적법성 등에 대해서는 적극 해명에 나섰으나, 최순실 지원 관련 질문에 대해선 “모른다”거나 “문제가 불거지고 난 후 보고받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김승연 회장도 미르재단에 15억원을 출연한 사실에 대해 “실무자에게 전해 듣고 승인했다”며 “회계 처리에 대해선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관련기사 6차 촛불집회 217만명-국회 청문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