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7.22(Mon)

前 청와대 조리장, “박근혜 대통령, 세월호 당일 점심과 저녁 모두 관저에서 혼자 식사"

[조인스] 기사입력 2016/12/07 14:21

박근혜 대통령의 식사를 만들었던 전직 청와대 조리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정오와 오후 6시에 식사를 준비했고 "박 대통령은 평소처럼 식사했다"고 밝혔다.

여성동아에 따르면 2008년 이명박 정부 출범 당시부터 올해 7월까지 양식 담당으로 일해온 조리장 A씨는 "(박 대통령은) 사고 당일 오후 5시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후 관저로 돌아와 식사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늘 혼자 식사하냐는 질문에 A씨는 "혼자 먹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하는 분"이라며 "대통령은 TV보며 혼자 식사하시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돼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 최순실씨와 관련해 A씨는 "임기 초 이영선 전 청와대 2부속실 행정관이 매주 일요일마다 최씨를 픽업해서 프리패스로 들어왔다"며 "최씨가 온다고 하면 ‘문고리 3인방’이 관저에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A씨는 또 "‘그 분 오신다’고 하면 조리장도 세 명이 대기했다. (최씨가) 집에 갈 때쯤 꼭 김밥을 달라고 했다"며 "처음엔 몇 번 밖에서 사다줬는데 질린다고 직접 싸라고 해 직접 2~3줄 씩 싸줬다"고 말했다.

최씨가 관저에서 무슨 일을 했느냐는 질문에 A씨는 "최씨를 중심으로 최씨와 문고리 3인방이 배석해 회의를 연다. 박 대통령은 거의 동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런 날도 박 대통령은 최씨나 안봉근, 이재만, 정호성 전 비서관 등 '문고리 3인방'과 함께 식사하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오후 6시엔 평소처럼 대통령의 1인분 식사를 냈고 이후 최순실 씨가 밥을 달라고 하면 또 따로 준비했다"며 "최씨는 항상 일본식 샤브찜 요리인 ‘스키야키’를 먹었다"고 말했다.

A씨는 조리장으로서 지켜 본 박 대통령에 대해 "고립된 생활을 오래해서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즐기지 않는다"며 "그래도 조리장들에게 까다롭게 하진 않았다. 박 대통령을 처음 만난 날 악수를 청하며 “밥이 보약이지요. 잘 부탁합니다”라고 말씀하신 게 기억난다"고 회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6차 촛불집회 217만명-국회 청문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