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종합]문재인 "전두환 표창 받았다" 발언에 진보 진영 '발칵'
  • 댓글 0
[뉴시스]    기사입력 2017/03/19 05:34
  • 스크랩
안희정 측 "'전두환 표창장'이 가짜뉴스라고 할 땐 언제고…"

국민의당 "'태극기집회'에서나 나올 망언하다니…안보무능"

문재인 측 "군복무 성실해서 받은 것뿐…5·18 전 만기 전역"

【서울=뉴시스】장윤희 전혜정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자신의 안보관을 피력하기 위해 한 예로 전두환 전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은 점을 언급하면서 진보 진영이 발칵 뒤집혔다.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국민의당 등은 "전두환 표창이 그렇게 자랑스럽냐"라고 비판하면서 문 전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문 전 대표 측은 "사병으로서 군 생활을 잘해 부대장 표창 받은 걸 문제 삼는 우리 정치 수준을 개탄한다"며 "박근혜 정권에서 군 복무하면서 대통령 표창 받은 군인들은 모두 '친박'이란 논리와 다름없다"고 맞섰다.

발단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대선후보 경선토론회'였다. 이 자리에서 사회자로부터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문 전 대표는 자신의 특전사 공수부대 군복무 시절의 사진을 공개했다.

문 전 대표는 해당 사진을 소개하면서 "저는 정병주 특전사령관으로부터 폭파 최우수상을 받았다. 당시 제1공수여단 여단장은 전두환 장군이었고, 반란군의 가장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제 국가관과 안보관, 애국심은 이 때 형성된 것"이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확고한 안보 태세와 국방 우위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평화 관계를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문 전 대표 측 고민정 대변인은 "특전사 복무 시절 경험을 토대로 누구보다 '투철한 안보관'을 갖고 있음을 강조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희정 충남도지사 측이 바로 반격에 나섰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표가 군 복무시절 전두환 여단장에게 표창을 받은 것을 자랑하듯 밝혔는데 그런 표창장은 버리는 게 맞다"며 "과도한 안보 콤플렉스에 걸린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문 후보 캠프는 '가짜 뉴스 사례집'을 배포하면서 전두환 표창장이 마치 가짜 뉴스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후보는 표창을 받았다고 공공연하게 말하고 캠프는 이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는 아이러니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솔한 발언에 대해 문 전 대표는 광주와 호남 민중들에게 먼저 사과하라"고도 했다.

안 지사 캠프의 의원멘토단장인 박영선 의원 또한 이날 광주 토크콘서트에서 "자랑하시는 듯 말해서 사실 좀 놀랐다"며 "광주와 호남민들의 억울함과 한을 진심으로 이해하는 것이냐"고 날을 세웠다.

호남권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 또한 강력 반발했다.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그야말로 태극기집회에서나 나올 법한 망언"이라고 문 전 대표를 질타했다. 그는 "'5·18 발포가 전두환 지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은 전인범 장군의 실수가 아니라 문 전 대표의 소신이었느냐"라며 "전두환 표창장이라도 흔들어서 '애국보수' 코스프레라도 할 생각인가 본데, 그렇다고 안보무능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말로 전두환 표창장을 자랑스러워 하는 것이냐. 야권 대선후보라면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에서 받은 표창장을 흔들어야 하지 않느냐"며 "문 전 대표는 오늘 야권 정치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금기를 어겼다"고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손학규 국민의당 대선 경선후보 측도 문재인 후보를 향해 "광주와 호남에 사죄하고 자중자애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손학규 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며 "그러고도 호남에 또 지지를 호소할 것인지, 이제 또 무슨 변명으로 호남을 능멸할 것인지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표창장이 그렇게 자랑스러운 것이라면 광주에 가서 그리 해보시라"며 "말로만 호남사랑이 얼마나 허망한 말장난이었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슬픈 단면이다. 대통령 당선된 것이 아니고 이제 시작일뿐임을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규탄했다.



이에 문재인 후보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후보는 누구보다 국방의무를 성실히 수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이를 왜곡하는 행태가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밝혔다.

더문캠에 따르면 문 후보는 군 입대 직후인 1975년 12월 특수전 훈련을 마칠 때 정병주 특전사령관에게 폭파 과정 최우수 표창을 받고, 같은해 12월 자대로 배치된 후 당시 전두환 제1공수여단장에게 화생방 최우수 표창을 받았다.

권 부대변인은 "문 후보는 5·18광주 민주화 운동이 일어나기 한참 전인 1978년 만기 전역했다"며 "문 후보는 1980년 5·18 당시 비상계엄 확대 과정에서 집시와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신군부에 의해 체포돼 구금되기도 했다. 이후 20년 이상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올해 1월경 SNS상에서 일부 인사의 트윗글이 문 후보가 마치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압과 관련해 전두환에게 표창장을 받은 것처럼 돼 있어 네티즌 사이에 논란이 된 적이 있다"며 "이에 더문캠 법률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사실관계를 왜곡해 비방할 목적이 있다고 판단해 가짜뉴스로 분류했다"고 덧붙였다.

ego@newsis.com

hy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