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칼빈슨 항모 논란 북한에 잘못된 신호 줄 수도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19 17:56

MSNBC "신뢰의 위기 부를 수 있어"
NYT, 중앙일보 기사 소개 한국민 당혹감 전해

한반도로 향한다던 칼빈슨 항모전단이 실제론 인도양에서 작전했던 게 드러나며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 국민이 속았다고 느끼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도 등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1일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무적함대(armada)를 보낸다. 아주 강력하다”고 밝혀 북한을 압박했다. 그러나 싱가포르에서 출발했던 칼빈슨 항모전단은 곧바로 한반도 인근 서태평양으로 향하지 않고 반대 방향으로 남하해 인도양에서 호주와 작전을 벌였다.

NYT는 19일(미국시간) “한국인들은 항공모함 실책에 속았다 느껴”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중앙일보 웹사이트에 게재된 기사를 인용했다. NYT는 “항모 전단이 실제론 반대 방향인 인도양 쪽으로 수천 마일 떨어져 있었다는 게 드러난 후 한국인들은 최고의 동맹인 미국에 의해 조작당했고 속았다고 느끼며 당혹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중앙일보 웹사이트에 오른 “트럼프의 ‘칼빈슨함’ 거짓말…“시진핑ㆍ푸틴 비웃었을 것”이라는 기사 제목을 그대로 소개하며 “북한이 열병식 때 종종 의심 받는 가짜 미사일 논란처럼, 미국도 이젠 ‘허세 작전’으로 대북정책을 바꾼 것일까?”라는 문장을 인용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한반도 위기 고조-북 미 중 긴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