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수도권 찾은 洪, 안보행보로 보수 결집 호소…저서 성범죄 논의 논란도
인천 경인항, SOC(사회간접자본) 뉴딜정책 발표
경기 평택 해군2함대를 찾아 안보공약 발표
  • 댓글 0
[뉴시스]    기사입력 2017/04/20 06:44
  • 스크랩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20일 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찾아 전날 열린 KBS토론회에 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홍 후보는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를 방문해 안보공약을 발표하는 등 안보에 강한 보수후보임을 강조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첫 일정으로 인천 경인항 통합운영센터를 찾았다. 그는 "대한민국 인프라는 대형사고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며 "노후 된 인프라를 전면적으로 새 인프라로 교체해야 할 절실한 시점"이라고 노후 공공인프라 재건을 골자로 한 'SOC(사회간접자본) 뉴딜정책'을 발표했다.

그는 이어 인천종합터미널 광장에서 "인천은 해양경찰청을 부활하는 게 급선무라고 하는데, 해경을 부활하도록 하겠다"며 "해경을 지난번에 없앤 것은 제가 볼 땐 세월호 사건 때 해경이 적극적인 구조를 안 하고 침몰하는 배 주위를 뺑뺑 돌아서 국민들이 분노해서 그렇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그러면서 "독립적으로 부활할 것이다. 그래서 여기 인천에 본부를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이 자리에서 안 후보와 문 후보에 대한 비판에도 열을 올렸다.

그는 "내가 어제 토론회에서 왜 포스터 사진이 합성이냐고 했더니 전문가가 알아서 했다고, 목이랑 몸이랑 붙인 건데 전문가들이 해서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목은 안철수가 맞는데 몸통은 박지원이냐"고 꼬집었다.

홍 후보는 "이 나라 대통령을 하려고 하면서 국민 앞에 진솔한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그 포스터 사진에 목은 자기 목을 붙이고 몸통은 누구 몸통을 붙였는지 이상하다"고 거듭 포스터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또 "포스터를 자세히 보면 국민의당이란 이름이 없다"며 "왜 없겠나, 무소속 후보도 아닌데. 국민의당이라면 박지원당"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문 민주당 후보가 '나라를 나라답게' 구호를 내놨는데 그건 2002년 우리 이회창 후보 구호"라며 "한번 찾아보라, 제가 그걸 만들었다"고 문 후보를 공격했다.

그는 또 "비서하던 사람은 지도자가 될 수가 없다. (문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비서만 하던 사람"이라며 문 후보를 향해 공세를 펼쳤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 평택 해군2함대를 찾아 "건국훈장 보상금에 비해 민주화운동 보상금이 과다하다는 등 보훈에 대한 원칙이 불공정하다"며 "올바른 원칙을 정립하겠다"고 보훈안보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먼저 "현재 차관급인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승격시켜 제대로 된 정책이 시행되고 필요한 예산이 편성되도록 하겠다"며 "월 22만원인 참전명예수당과, 월 28만~30만원인 무공영예수당도 10만원 이상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후보는 "군가산점 제도를 재추진하겠다"며 "사병 봉급은 현 20만원에서 임기 내 30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예비군 훈련수당도 현실화 하겠다"며 "현재 일일 1만3,000원인 훈련보상비를 5만원까지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부터 홍 후보의 과거 저서에 하숙집 룸메이트의 약물 사용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인해 논란이 일었다.

지난 2005년 발간된 홍 후보의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를 이날 뉴시스가 확인한 결과, 홍 후보는 저서 122페이지에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하숙집 동료중 한 명이 마음에 드는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요청했고, 동료들은 구해줬다는 내용이 서술돼 있다.

홍 후보는 이날 마지막 유세일정인 경기도 수원 지동시장에 들러 시장 유세연설과 시장방문을 하기로 했었으나 논란을 의식한 듯 유세연설만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홍 캠프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만나 "현재 논란이 되는 상황을 후보가 인지는 하고 있다"면서도 "(후보가) 그 상황과 관련해서 오늘은 기자들의 질문을 받진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