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문재인측 "宋 메모 공개, 안철수 띄우기"
  • 댓글 0
[뉴시스]    기사입력 2017/04/20 19:55
  • 스크랩
【서울=뉴시스】이재우 최선윤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문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 시절인 지난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메모를 공개한 것에 대해 "다분히 대선 영향 미치려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 아닌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반발했다.

문 후보 측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 후보가) 당시 그런 중요한 결정을 할 수 있는 위치도 아니고 그런 의견을 제시 안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대변인은 "외교정책 조정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백종찬 안보실장이고 결정권자는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결정하고 주무인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문제를 비서실장이 북한에 물어보자 말자는 것은 말이 안 된다"송 전 장관이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의심된다. 특정인의 대통령 당선을 위해 활동한 적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송 전 장관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캠프에 들어가서 뛴 것은 사실이 아닌가"라며 "최근에는 손학규 국민의당 공동선대위원장과 가깝다. 손 위원장 때문에 비례대표까지 달고 했으니까 그것 때문에 그런 의도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 안철수를 띄우기 위해서 (공개를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송 전 장관이 이날 공개한 문건에 대해 '우리 측 입장 통보에 대한 반응'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북측 문건이 맞는지는 모르지만 북한이 인권결의안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갖는 것은 반복되는 입장이다. 2007년만 문제가 아니라 반복되는 사안이고 물어볼 필요도 없고, 물어본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이 북한 당국으로부터 국정원이 받은 것 인가'에 대해서는 "송 전 장관의 일방주장이라서 검토해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문 후보가 송 전 장관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어떤 대응을 할지 검토 후 브리핑하겠다"고 답했다.

문건의 출처나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그것은 송 장관이 밝혀야 한다. 어떻게 입수했는지, 어떤 의도를 가지셨는지도"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변인은 공식 브리핑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보도 핵심은 노 전 대통령이 북한결의안 기권을 2007년 12월에 했는지, 북한에 물어보고 그 이후에 했는지"라며 "(2007년) 12월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 그 이후 북에 우리 입장을 통보했을 뿐 그 이상 그 이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매주 목요일 오후 5시께 안보정책 조정회의가 열렸다. (2007년) 12월15일 처음으로 대북인권결의안 논의가 있었다. 백종천 안보실장을 포함해 장관들의 기권 의견이었다. 송 전 장관은 찬성 의견이었다. 송 전 장관이 강경해서 다수임에도 결론을 못 내리고 회의를 마쳤다"며 "16일은 노무현 대통령과 백종천 안보실장, 이재정 장관, 송 장관 등 4명이 회의를 했다. 격론이 벌어졌고 이번에는 기권으로 가자는 것이 최종적인 노 대통령의 입장이었다"고 부연했다.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