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4.04(Sat)

클린턴 "FBI 이메일 재수사 전까지는 내가 우세"

[LA중앙일보] 발행 2017/05/03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7/05/02 23:16

CNN 인터뷰서 패배 원인 주장

지난해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일 대선 패배 원인을 대선을 코앞에 두고 자신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재수사 방침을 밝힌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탓으로 돌렸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완벽한 선거운동은 아니었다"며 그러나 "코미 국장의 재수사 서신과 러시아 위키리크스의 결합이 나에게 투표하려고 기울었다가 겁을 먹은 이들의 마음에 의문을 불러일으키기 전까지는 내가 승리의 길에 서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클린턴은 "만약 대선이 10월 27일 있었다면 내가 여러분의 대통령이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해커가 민주당전국위원회 전산망을 해킹하고 이를 건네받은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가운데 대선 11일 전인 10월 28일 코미 국장이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돌연한 재수사 계획을 의회에 서한으로 통보하면서 판세가 역전돼 결국 패했다는 것이다.

다만 클린턴은 "나는 후보였다. 우리의 도전과제와 문제점, 단점을 매우 잘 알았다. 우리는 엄청난 네거티브와 거짓말 등을 많이 극복했다"면서도 "결국 패배의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토로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 취임 100일 혼돈 시대-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