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4.03(Fri)

클린턴 이메일 수사가 대선 개입?…코미 FBI 국장 "약간 구역질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7/05/04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7/05/03 20:23

상원 청문회서 선택 옹호

지난해 미국 대선 막판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결정을 공개해 파란을 일으켰던 제임스 코미(사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선거 개입 논란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코미 FBI 국장은 3일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재조사를 결정한 것은 힘든 선택이었지만 진실을 숨길 수는 없었다며 "이메일 스캔들에 입을 다물고 있었으면 FBI는 죽음을 맞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자신의 결정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과 관련해 "약간 구역질이 난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해 대선 11일 전인 10월 28일 이미 불기소 결정을 내려 수사 종결된 '이메일 스캔들'을 돌연 재수사한다고 의회에 통보했고, 이후 판세는 요동쳤다. 그러다 대선 투표일을 이틀 남기고 다시 '혐의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이 때문에 클린턴은 자신의 패배 원인 중 하나로 FBI의 이메일 재조사 공개를 지적했고 전날인 2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만약 대선이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발표 하루 전인10월 27일에 있었다면 내가 여러분의 대통령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코미 국장은 러시아에 대해선 여전히 미국 정치에 관여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그는 러시아가 사이버 범죄자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며 러시아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대선 캠프 간에 연계 가능성을 계속 조사 중이라고 확인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 취임 100일 혼돈 시대-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