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1.0°

2020.10.30(Fri)

"트럼프, 러 외무에 IS 관련 극도의 기밀정보 유출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7/05/1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5/15 19:4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과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이슬람국가(IS)' 관련 기밀정보를 유출했고, 이 때문에 정보를 제공한 중요한 정보원이 위험에 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5일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해임한 다음 날인 지난 10일 방미 중이던 라브로프 장관 등 러시아 정부 고위 관료들을 백악관에서 만나 IS 문제를 논의하던 중 관련 기밀을 유출했다. 이 정보는 너무 민감해 동맹국 간에도 공유를 제한하고 심지어 미 정부 내에서도 보안을 철저히 유지하는 그런 종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리는 "이 정보는 암호화된 정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가 동맹과 공유하는 것보다 더 많은 정보를 러시아 대사에 유출했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향후 민주당의 대대적인 공세가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9일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이던 코미 전 국장을 전격으로 해임했으며, 이에 민주당은 관련 수사를 방해하려는 행위라고 강력히 반발하며 특검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트럼프, 코미 FBI국장 전격 해임 논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