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고침> '펜스 대통령'? …공화당 일각서 벌써부터 기대감 '솔솔'
  • 댓글 0
[뉴시스]    기사입력 2017/05/17 17:06
  • 스크랩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가 출범한지 불과 약 4개월만에 전방위적으로 최악의 혼란 속으로 빠져들면서, 공화당과 보수진영 일각에서 벌써부터 트럼프 탄핵 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직을 이어받을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름을 공개하기를 거부한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은 "만약 뉴욕타임스 보도대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이른바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 중단 압력을 가한 것이 사실이라면 펜스가 아마도 (대통령 대행) 연습을 하고 있을 것(Pence is probably rehearsing)"이라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이번 사태로 트럼프가 실제로 탄핵될 가능성은 아직 요원하지만, 공화당 일각에서는 분명 트럼프가 물러나고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이 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기대감과 수근거림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변덕스럽기 짝이 없는 대통령' 트럼프 보다 튀지 않으려 노력해온 펜스 부통령과 그의 보좌진들이 위와 같은 수군거림에 대해 민망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회 밖의 일부 보수주의자들 역시 법무부가 러시아 의혹 조사를 담당할 특별검사로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을 임명하기까지 한 상황에서 펜스 부통령을 트럼프의 바람직한 대안으로 보고 있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실제로 보수 논평가인 에릭 에릭슨은 17일 "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을 버려야 한다"면서 "마이크 펜스가 있으니 트럼프는 필요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의 보수성향 칼럼니스트 로스 두댓 역시 17일자 칼럼에서 "트럼프를 포기하는게 더 쉬운 일이다. 유능한 사람(펜스)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를 포기한다고 해서) 힐러리 클린턴이 다시 당선되거나 닐 고서치(대법관)가 해임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 로버업계에서도 펜스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다. 공화당 성향의 한 로비스트는 폴리티고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의회에서는 펜스를 좋아한다. 예측가능하고 불필요한 드라마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