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연예 > 방송/연예
기사목록|  글자크기
윤손하, 아들 폭력 논란에 ”초기 대처 변명 죄송…반성中” 사과[공식]
  • 댓글 0
[일간스포츠]    기사입력 2017/06/18 10:03
  • 스크랩
배우 윤손하 아들 폭력 사건 논란이 식을 줄 모르자 다시금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윤손하는 소속사 씨엘엔컴퍼니을 통해 18일 '일련의 저희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께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면서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 사죄드립니다. 초기 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 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흡한 대처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이며 다시금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뉴스에서는 초등학생 폭력과 관련해 보도했다.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이 수련회에서 친구를 상대로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며 무차별적인 폭력을 가했다는 내용이었다. 윤손하의 아들이 가해자 중 한 명.

이와 관련, 윤손하 측은 'SBS 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다.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 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다'고 정정하면서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했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전한 바 있다.

이하는 윤손하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윤손하입니다.
일련의 저희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 분들에게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를드립니다.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되어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저희 가족의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