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월마트, 상품명세에 '금기어 N단어' 나와 십자포화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7/17 13:44
  • 스크랩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대형 유통체인 월마트가 취급하는 상품 명세에 인종차별 금기어인 '니거'(Nigger·흑인을 비하하는 속어)라는 단어가 튀어나와 네티즌들한테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월마트는 가발이나 익스텐션 헤어를 쓰기 위해 먼저 머리에 착용하는 '네팅 위브 캡'(netting weave cap)의 색상을 표현하는데 '니거 브라운'이라는 용어를 쓴 상품을 자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올렸다.

월마트는 상품 제조사에서 붙인 문구를 그대로 올린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성난 네티즌을 달래지 못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봐 월마트, 도대체 뭐하는 짓이냐"며 흑인 인종차별 금기어를 버젓이 상품 홍보에 사용한 행태를 비난했다.

베스트셀러 작가 록산 게이도 트위터에 "구매 사이트에 N-폭탄을 투하하다니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썼다.

논란이 커지자 월마트는 즉시 해당 상품을 웹사이트와 앱에서 내렸다.

월마트 대변인은 "제품 정보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제조사와 공급사에서 실수가 있었다"면서 "우리도 이런 단어를 제품 설명에 붙인 걸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고객에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