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속보] 文 대통령-아베 총리, 20분간 통화…"지금과는 차원 다른 강력하고 실질적인 대응 필요"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조인스] 기사입력 2017/09/03 20:28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4일 전화로 북핵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4일 전화로 북핵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전화 통화를 통해 전날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통화는 지난달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닷새만이다.

청와대는 양 정상이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0분간 통화를 했다며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강력하고 실질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또 이날 통화에서 북한에 최고도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가하고, 더욱 강력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안을 추진하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북한 핵실험이 한국과 일본 양국은 물론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그 규모와 성격 면에서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엄중한 도발이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 하고,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다"설명했다.

한편, 양 정상은 이달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될 예정인 동방경제포럼 기간, 회담을 갖고 NSC와 안보, 외교 등 각급 수준에서 긴밀히 소통키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北 이동식 ICBM 문턱 넘어-핵 탄두-4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