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前나토사령관 '미·북, 제3자 중재 속 비밀 대화해야'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12 07:54
  • 스크랩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총사령관을 지낸 웨슬리 클라크 미국 육군 예비역 대장은 12일(현지시간) "북한 핵·미사일 해결을 위해서는 중립적인 제3자가 중재하는 북·미 비밀 대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클라크 전 대장은 이날 미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 제재를 했지만,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온다는 것은 여전히 회의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의 북·미 대치에 대해 "미국이 압박하면 할수록 북한이 더 큰 압박으로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양국이 서로에게 강경하게 대응하면서 동시에 대화에 임하게 될 것 같지는 않다"고 진단했다.

또한 "북한은 미국이 한반도를 떠나 (체제) 안전을 보장받고, 또한 협박과 압박, 필요하면 충돌을 해서라도 한국을 마음대로 다루고 싶어한다"면서 "만약 이 목표가 달성되면 북한은 역내 평화와 안보를 위협할 것인데, 이는 미국과 한국이 피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미국과 북한이 추구하는 목표가 정반대인 상황에서 북미 간 공개 대화는 쉽지 않을 뿐더러 협상력이 떨어져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그는 설명했다.

클라크 전 대장은 "공개적인 협상은 결정적으로 그들을 바라보는 내외부의 인식 때문에 긴장을 풀 수 있는 옵션을 제한하게 된다"며 "특히 현시점에서 대화 의사를 내비친다는 것은 나약해 보이기 때문에 상대방에게 양보하지 않으려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신 "협상의 배후에서 양측의 단기 목표 달성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고 미래에 대한 로드맵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인사가 필요하다"면서 "이 작업은 대대적인 광고 없이 조용하고 비밀스럽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라크 전 대장은 이러한 역할을 할 '제3자'에는 지금까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온 중국과 러시아는 제외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