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러시아·이메일 스캔들' 조사 놓고 美법무부-상원 갈등
법무부 고위관리 2명에 대한 법사위 인터뷰 요청 '퇴짜'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13 12:24
  • 스크랩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러시아 및 이메일 스캔들'을 둘러싼 상원 법사위의 조사활동에 협조하지 않는 등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CNN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상원의 척 그래슬리(공화·아이오와) 법사위원장과 법사위 소속 다이앤 파이스타인(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이 법무부에 2명의 고위관리에 대한 인터뷰를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는 것이다.

2명의 고위관리는 러시아의 미 대선 및 도널드 트럼프 캠프와의 내통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던 중 전격 해임된 제임스 코미 전 국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제임스 리빅키와 FBI 내 국가안보 부문을 책임지는 칼 게터스 등이다.

상원 법사위 측은 '러시아 스캔들'은 물론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장관 당시 자택에 사설 이메일 서버를 구축하고 공무를 봤다는 '이메일 스캔들'의 진상파악을 위해서는 이들 2명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스테판 보이드 법무차관보는 지난 11일 서한에서 위원회의 조사범위가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의 범위와 충돌된다며 "특검수사의 온전함을 지키기 위해 두 사람에 대한 인터뷰 요청에 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CNN은 법무부와 상원이 민감한 사안을 놓고 충돌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도 "특검이 실제 코미 전 국장의 해임 배경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음을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지홍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