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권석창 '국내 해양 침몰선박 약 2천180척…잔존유 위험'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13 13:02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은 14일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선박이 약 2천180척으로 추산되며 그에 따른 잔존유 위험성이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권 의원이 이날 해양환경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2천180척의 선박이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침몰선박을 종류별로 보면 어선이 1천771척(81.2%)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화물선 108척(5.0%) ▲여객선 12척(0.6%) ▲유조선 5척(0.2%) ▲가스운반선 2척(0.1%) ▲케미칼탱커 2척(0.1%) 등의 순이었다.

선종이 명확지 않은 선박은 280척(12.8%)이었다.

침몰 해역별로는 ▲남해 923척(42.3%) ▲서해 806척(37.0%) ▲동해 451척(20.7%) 등이었다.

권 의원은 "문제는 침몰한 선박의 잔존유"라면서 "현재 침몰한 선박들의 잔존유는 바닷속 진공상태로 선체 안에서 보존되고 있지만, 태풍·해일·지진 등으로 침몰한 선박이 영향을 받거나 부식되면 유류 유출이나 폭발, 해양환경 오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해양환경관리공단이 기름 적재량과 환경위험도가 높은 선박으로 분류한 선박은 31척이며, 이들 선박의 잔존유는 7천865㎘에 달한다면서 "이는 500㎖ 생수병 1천573만 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침몰선박 중에 잔존유가 많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부터 조속히 현장조사를 완료해 제거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ykba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배영경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