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사회/정치 > 정치
기사목록|  글자크기
靑, 전두환·노태우·박근혜 前대통령에 선물 못보낸 이유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사법처리 받은 탓…"기존 의전 따른 것"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치소 수감 중이어서 못 보내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09/28 18:10
  • 스크랩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추석을 맞아 전직 대통령과 영부인 등에게 추석 선물을 보내는 과정에서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선물을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추석을 앞두고 관례에 따라 김영삼 전 대통령 부인 손명순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선물을 보냈다.

이 과정에서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게는 선물을 발송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노 전 대통령의 경우는 12·12 사태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전직 대통령의 예우를 박탈당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이어서 선물을 보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정원 댓글 사건 등의 수사 대상으로 거론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선물을 보낸 것을 놓고 적절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보수 야권에서는 '적폐청산' 드라이브로 이 전 대통령 측을 코너로 몰면서 선물을 보내는 것은 경우에 어긋난다면서 불편한 심기를 비췄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러한 해석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하지 않은 분과 돌아가신 전직 대통령의 부인 등에게 선물을 보내는 기존의 '프로토콜'을 따랐다"면서, 이 전 대통령측 반응에 대해서는 "'병주고 약주냐'는 식의 해석은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