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하와이대학 학생들에게 '北 핵공격 날 경우' 이메일 발송(종합)
미국령 괌 주민 행동수칙 팸플릿 이어 대피 지시사항 안내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0/10 21:11
  • 스크랩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하와이 대학 학생들에게 '만약 북한 핵 공격이 일어날 경우에'라는 제목이 붙은 이메일이 발송됐다고 현지 매체 하와이 뉴스 나우가 10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와이대 학생들은 전날 메일 박스에서 이런 불길한 메일을 확인했다고 한다.

이메일은 북한 김정은 정권에 의해 탄도미사일 또는 핵 공격이 발발하면 하와이 재난관리국의 비상 사이렌에 따라 관내의 적절한 대피소를 찾도록 한 지시사항이 주 내용이다.

이메일에는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의 우려에 비춰 주(州)와 연방 기구들은 핵 위협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만일의 경우 핵 공격과 방사능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어떻게 할지에 관한 것"이라고 쓰여 있다.

이번 메일은 하와이 대학 당국이 5만여 명의 재학생과 1만여 명의 교직원에게 보낸 것이라고 하와이 뉴스 나우는 덧붙였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그러나 이번 메일 발송이 대학사회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해석했다. 대학 내에서 '만약 어떻다면'이란 가정을 붙여 경보를 학생 전원에게 알리는 일은 드물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하와이 대학 대변인 대니얼 메이젠절은 "우리 파트에서 실수가 있었다"면서 "대학 관리들은 지난 몇 개월간 북한 핵 위협에 대해 의구심이 있어서 뭔가 반응이 있는 메시지를 보내길 원했다. 다시 보내라고 한다면 '일어날 것 같지 않지만, 만약 그렇다면'이라는 문구를 추가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와이 주 의원들은 지난달 잠재적 핵 공격에 대한 대비 태세를 논의했다고 다른 현지 매체 호놀룰루 시빌비트가 전했다.

한 의원은 "당장 구체적이고 즉각적인 위협이 있었던 건 아니지만, 최근의 지역적 군사위협에 관해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미에서다"라고 말했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천500㎞ 떨어져 있어, 북한이 시험 발사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의 사거리(최대 5천㎞ 추정)에는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개발의 완성 단계에 도달할 경우 미국 내 50개 주 가운데 가장 큰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주로 꼽힌다.

앞서 미국령 괌에서도 지난 8월 주민들에게 핵 공격 시 행동수칙을 담은 팸플릿을 배포했다.

북한은 괌 인근 해상으로 4개의 중거리 미사일을 포위 사격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괌 국토안보부의 문서에는 "섬광이나 불덩이를 똑바로 바라보지 마라. 눈을 멀게 할 수도 있다"라고 적혀 있고 안전한 대피소를 찾는 방법과 방사성 물질이 옷이나 피부, 머리카락에 묻었을 때 씻어내는 법을 안내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