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헤일리 '北완전파괴…대북 원유중단·외교관계 단절해야'(종합2보)
안보리 긴급회의서 초강경 어조로 '北고립' 촉구…英·獨주재 北대사 초치
트럼프, 김정은에게 "병든 강아지" 조롱…추가 대북제재 시사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1/29 18:33
  • 스크랩
안보리 긴급회의서 초강경 어조로 '北고립' 촉구…英·獨주재 北대사 초치

트럼프, 김정은에게 "병든 강아지" 조롱…추가 대북제재 시사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김연숙 기자 = 75일만에 재개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미국이 초강경 기조로 다시 돌아섰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국제 왕따' '완전 파괴' 등의 수사를 총동원해 유엔 회원국의 북한과 외교단절, 북한의 유엔 회원 제한 등을 거론하며 북한을 압박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대북 원유공급 중단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 주요 추가 대북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하는 등 대북 추가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 헤일리 "트럼프, 시진핑에 대북 원유공급 중단 요구"

헤일리 대사는 북한이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쏜 다음 날인 29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시 주석에게 대북 원유공급을 중단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을 "국제적인 왕따"(international pariah)라고 지칭하면서 원유 금수는 "(북한의 도발을) 멈추게 하기 위한 중추적 단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주요 원유공급원인 중국은 지난 2003년 원유공급을 중단했고 곧이어 북한은 협상 테이블로 나왔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더 많은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중국을 압박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핵 개발을 가능하게 하는 주동력은 원유"라며 "대북제재들을 통해 북한 무역의 90%와 유류공급의 30%를 각각 차단했지만, 원유는 여전히 공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보리는 지난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해 '유류공급 30% 차단'을 비롯한 대북결의안 2375호를 채택했다. 정유제품 수출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원유공급은 현행 수준에서 동결된 상태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을 경제적으로뿐 아니라 외교적으로 고립시키는 방안도 각국에 촉구했다.

그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북한과의 외교·교역 관계를 단절해야 한다"면서 "북한에 대해 유엔 회원국으로서의 투표권 등을 제한하는 것도 하나의 옵션"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영국과 독일 외무부는 이날 각각 자국 주재 북한 대사를 초치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항의했다.

헤일리 대사는 또 "북한의 독재자가 우리(미국)를 전쟁으로 더 가깝게 이끌었다. 우리는 북한과의 전쟁을 절대로 추구하지 않았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전쟁 위기가 미국이 아닌 북한의 도발 탓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만약 전쟁이 난다면, 이는 어제 목격한 것 같은 (북한의) 공격적인 행동 때문일 것"이라며 "전쟁이 난다면 북한 정권은 완전히 파괴될 것(utterly destroyed)이다. 실수하지 말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이는 지난 9월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 발언을 상기시키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totally destroy)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보다는 대화를 강조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면서도 다음 달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네벤쟈 대사는 군사훈련이 현재의 '일촉즉발'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우하이타오(吳海濤) 유엔주재 중국 차석대사도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거론했다. 또 "현재의 '중대한' 상황에서 모든 당사국이 자제력을 행사하고 유엔 제재를 이행하며 대화와 협상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 트럼프, 김정은에게 "병든 강아지" 막말…추가제재 시사

유엔 차원의 움직임과는 별개로 미국은 고강도의 추가 대응책을 시사했다.

미국은 구체적인 제재안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대북 해상봉쇄나 원유공급 전면 중단 등 최고 수준의 제재와 압박 카드가 거론된다.

미국의 독자제재일 수도 있고, 중국이나 유엔과 공동제재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 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핵 도발 포기와 비핵화를 위해 중국이 가용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시 주석과의 전화 통화 사실을 전하며 "오늘 북한에 대한 주요 추가제재가 가해질 것"이라며 "이 상황은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주리주에서 열린 세제개편안 연설 도중 김정은 위원장을 정신이 온전치 못한 사람을 뜻하는 "병든 강아지"(a sick puppy)라고 지칭하며 조롱도 이어갔다.

'추가 대북제재'와 관련,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은 제재의 초점이 "추가 금융 기관들"에 맞춰질 것이라며 "우리는 잠재적 추가 (대북) 제재에 대한 긴 목록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사옵션 사용 여부에 대해 틸러슨 장관은 "외교적으로, 우리는 매일 계속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구체적 내용은 아직 논의 중"이라며 "새로운 차원의 해상수송 차단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제재안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연숙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