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美국방부, '주한미군 가족 철수' 주장 일축…'그럴 계획 없다'
연합뉴스 질의에 "가족동반정책도 바꿀 계획 없어"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05 13:39
  • 스크랩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이해아 기자 = 미국 국방부는 5일(현지시간) 주한미군 가족들을 철수시키거나 현행 가족 동반 정책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 발사 등에 따른 북핵 위기 고조와 맞물려 공화당 일각에서 제기된 '주한미군 가족 철수' 주장에 대해 분명한 선을 그은 것이다.

크리스토퍼 로건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연합뉴스의 질의에 대해 "국방부는 현재 자발적으로든 의무적으로든 한국 주둔 미군의 가족들을 떠나도록 조치할 계획이 없다"면서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병력의 가족 동반 정책도 바꿀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군 병력과 가족들의 준비 태세와 안전, 복지는 한미동맹의 힘을 유지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미국은 우리의 군 병력과 그 가족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전 세계에 걸쳐 많은 '컨틴전시 플랜'(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응계획)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지난 3일 CBS 방송 인터뷰에서 대북 선제공격 논의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북한의 도발을 가정한다면 한국에 배우자와 아이를 동반해 미군을 보내는 것은 미친 짓이다. 지금은 한국에 있는 가족들을 이동시켜야 할 때"라며 국방부에 주한미군의 가족 동반 중단 등을 요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