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47.6°

2018.01.23(TUE)

푸틴 대통령, 4기 도전 내년 3월 대선 출마 공식 선언(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06 08:22

지방 자동차 공장 근로자들과의 면담서 "입후보하겠다" 전격 발표
당선되면 25년 간 통치…스탈린 이후 최장기 집권 기록 세울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내년 3월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중부 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며 "대통령직에 입후보하려 한다"고 밝혔다.

푸틴은 한 근로자가 이날 앞서 다른 행사에서 국민이 지지하면 대선에 출마할 것이라고 한 그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이곳에 있는 모두는 예외 없이 당신을 지지한다. 출마를 선언해 우리에게 선물을 해달라"고 요청한 데 답하며 전격적으로 출마 발표를 했다.

푸틴은 "이 같은 발표를 하기에 더 좋은 장소와 더 좋은 계기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푸틴이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최근 몇 개월 동안 대선 출마 여부에 관한 질문을 여러 차례 받았으나 그때마다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해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에도 모스크바에서 열린 '2017 자원봉사자 상' 시상식에 참석해 행사 진행자로부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조만간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고만 답했었다.

러시아 대선은 내년 3월 18일로 예정돼 있으며 선거운동은 이달부터 시작된다.

그동안 푸틴 대통령이 4기 집권을 위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지 않았지만, 현지에선 그가 대선에 출마해 당선될 것이라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지난 1999년 전격 사임한 보리스 옐친 초대 러시아 대통령의 후계자로 지명돼 2000년 4년 임기의 대통령에 당선되며 처음으로 크렘린궁에 입성한 푸틴은 2기를 연임했으나 2008년 헌법상의 3연임 제한 규정에 걸려 총리로 물러났다.

하지만 4년 간의 총리 재직 기간에도 정치적 실권은 사실상 그에게 남아있었다.

푸틴은 2012년 대선을 통해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하며 3기 집권을 이어갔다.

그가 예상대로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 2024년까지 통치하면 30년 이상 권좌를 누린 이오시프 스탈린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에 이어 러시아 현대사의 두 번째 장기 집권자가 된다.

65세의 나이에도 변치 않는 건강을 자랑하는 푸틴은 국제 저유가와 서방 제재 등으로 인한 심각한 경제난 와중에도 여전히 80%대의 지지율을 얻고 있다.

우크라이나 분쟁과 시리아 내전에 대한 강경 대응으로 '강한 러시아'를 원하는 러시아 국민의 애국심에 호응한 덕분이다.

여기에 푸틴을 대신할 만한 마땅한 정치인이 없다는 점도 그의 장기 집권을 뒷받침하고 있다.

지금까지 푸틴에 앞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치인은 제1야당인 공산당 지도자 겐나디 쥬가노프, 민족주의 성향의 자유민주당 당수 블라디미르 쥐리놉스키, 자유주의 성향의 야블로코당 지도자 그리고리 야블린스키, 기업인 권리 보호 담당 대통령 전권대표 보리스 티토프, 여성 방송인 크세니야 소브착 등이다.

하지만 푸틴의 경쟁자가 될 만한 상대는 없다는 평가다.

지난해 12월 일찌감치 대선 출마를 선언한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는 과거 지방정부 고문 재직 시절 횡령 사건에 대한 유죄판결로 현재로썬 출마가 어려운 상황이다.

cj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철종

관련기사 러시아 푸틴, 4기 도전 내년3월 대선 출마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