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팔 무장정파 '아랍 민중이여 봉기하라'…새 인티파다 촉구
  • 댓글 0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07 06:37
  • 스크랩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예루살렘 선언'에 격분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가 민중봉기를 부추겼다.

하마스 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야는 7일(현지시간) 연설에서 "우리는 시온주의 적에 맞서 인티파다를 요구해야 하고, 인티파다를 시작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니야는 "우리가 새 인티파다를 일으키지 않으면 미국이 뒷받침하는 이번 시온주의 결정에 대항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마스는 2007년부터 가자지구를 통치했다.

인티파다는 아랍권 민중봉기를 통칭하는 용어이지만, 좁게는 팔레스타인의 반(反)이스라엘 투쟁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1차 인티파다는 이스라엘의 점령에 저항하는 팔레스타인의 봉기를 가리키며 1987년 12월부터 약 6년간 지속됐다.

앞서 6일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고 미국대사관을 그리로 이전할 것이라고 발표하자 하마스는 7일을 '분노의 날'로 부르며 전 아랍권과 무슬림에게 반미시위를 열라고 촉구했다.

이스라엘은 시위가 과격해지는 상황에 대비해 서안에 병력 수백명을 보강했다.

현재까지 팔레스타인 시위는 비폭력적으로 진행 중이다.

하마스의 경쟁 정파 파타의 고위 인사이자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의 측근 나세르 알끼드와는 시위를 독려하면서도, 평화를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tr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스크랩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