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7°

2018.01.19(FRI)

미국산 석유·가스 밀려든다…올해 수입 148% '껑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7/12/19 13:11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올해 들어 미국산 에너지 수입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한국이 올해 1~11월 원유, 석유제품, 액화천연가스(LNG), 액화석유가스(LPG), 석탄 등 미국산 5대 에너지를 수입한 금액은 40억9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8.2% 급증했다.

미국산 수입 에너지 가운데 금액이 가장 많은 LPG(17억1천만달러)의 경우 전년보다 57.9% 증가해 중동산을 제치고 수입 점유율 1위(64.5%)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동산 수입액은 6억3천700만달러로 작년보다 35.5% 줄었다.

미국산 석탄 수입액도 7억4천800만달러로 작년보다 187.0% 증가했다.

과거 미국에서 거의 수입되지 않던 원유, LNG도 작년 4분기부터 크게 밀려들기 시작했다. LNG는 지난해 수입이 거의 없다가 올해 6억7천300만달러 어치가 도입됐다.

원유도 올해 6억600만달러 어치가 수입되면서 작년보다 779.0%나 늘었다.

원유 수입을 물량 기준으로 살펴보면 지난해 3분기에는 미국산 원유 수입 실적이 없었지만 올해 3분기에는 230만배럴을 들여왔다. 올해 1~9월 누적수입량은 540만배럴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천2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아시아 지역 등에서도 원유 수입이 증가하면서 중동에 의존했던 수입선이 점차 다변화됐다. 중동산 원유 수입 비중은 작년 3분기 88.5%에서 올해 3분기 82.6%로 다소 떨어졌다.

문병기 무역협회 동향분석실 수석연구원은 "미국산 에너지 수입 확대는 시장 교란을 최소화하면서 대미 무역수지 흑자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며 "수입선 다변화를 통한 가격 안정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표] 주요 에너지의 대미국 수입액 및 증가율(단위: 100만 달러, 전년 동기대비 %, 자료: 한국무역협회)



┌──────┬─────────────┬────────────────┐

│주요 에너지 │ 2016년 │ 2017년 1∼11월 │

│ ├─────┬───────┼─────┬──────┬───┤

│ │ 1∼11월 │ 연간수입액 │ 수입액 │ 증가율 │ 수입 │

│ │ 수입액 │ │ │ │증감액│

├──────┼─────┼───────┼─────┼──────┼───┤

│LPG │ 1083│ 1,220│ 1,710│ 57.9 │ 627│

├──────┼─────┼───────┼─────┼──────┼───┤

│석탄 │ 261│ 322│ 748│ 187 │ 487│

├──────┼─────┼───────┼─────┼──────┼───┤

│천연가스 │ 0│ 11│ 673│1,008,316.7 │ 673│

├──────┼─────┼───────┼─────┼──────┼───┤

│원유 │ 69│ 126│ 606│ 779.00│ 537│

├──────┼─────┼───────┼─────┼──────┼───┤

│석유제품 │ 202│ 212│ 272│ 34.7 │ 70│

├──────┼─────┼───────┼─────┼──────┼───┤

│5대 에너지 │ 1,615│ 1,891│ 4,009│ 148.2 │ 2,394│

│합계 │ │ │ │ │ │

└──────┴─────┴───────┴─────┴──────┴───┘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관련기사 한국경제-수출 수입 호조 경기호전 확산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