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10.15(MON)

Follow Us

[이슈IS] 신세경, 종현 빈소서 눈물..늦은 밤까지 이어진 조문행렬

김연지 기자
김연지 기자

[일간스포츠] 기사입력 2017/12/19 18:40

배우 신세경이 샤이니 종현의 명복을 빌었다.

신세경은 지난 19일 오후 8시께 故 종현의 빈소를 찾았다. 이날 소속사 나무엑터스 대표와 함께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신세경은 깊은 슬픔에 잠겨 한동안 고인을 애도한 뒤 빈소를 떠났다. 신세경은 故 종현과 2010년 공개 열애를 한 바 있다. 풋풋했던 20대 초반 서로 응원하며 교제를 했던 전 연인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받아들이는 건 쉽지 않은 일. 헤어진 이후에도 신세경은 음악 팬으로서 그를 응원하고 지지했기에 종현의 안타까운 선택에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신세경은 빈소에서 한동안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故 종현의 빈소를 향한 조문객의 행렬은 늦은 밤에도 계속 이어졌다. 팬들을 위해 따로 조문할 곳을 마련한 뒤 故 종현과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찾아온 팬들이 끊이지 않았다. 선후배 가수들과 종현과 친분이 있었던 스타들도 밤 늦게까지 빈소를 찾고, 또 빈소를 지키며 그를 애도했다.

故 종현은 18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종현은 유서에서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끊기는 기억을 붙들고 아무리 정신차리라고 소리쳐봐도 답은 없었다. 막히는 숨을 틔어줄 수 없다면 차라리 멈추는 게 나아'라고 했다. 스타가 된 삶도 결국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종현은 '세상과 부딪히는 건 내 몫이 아니었나봐. 세상에 알려지는 건 내 삶이 아니었나봐. 다 그래서 힘든 거더라. 부딪혀서, 알려져서 힘들더라. 왜 그걸 택했을까. 웃긴 일이다. 지금껏 버티고 있었던게 용하지. 무슨 말을 더해.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 안녕'이라고 유서를 남겼다.

관련기사 샤이니 종현 슈퍼스타 사망 긴급보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