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트럼프 '가짜뉴스' 시상식

[LA중앙일보] 발행 2018/01/1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18 20:40

NYT 경제 비관 칼럼 1위
반트럼프 CNN 기사가 4건

자신을 비판하는 뉴스를 '가짜뉴스'라고 몰아부치며 언론과 전쟁을 벌여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발맞춰 트럼프 지지자들이 '2017 가짜뉴스 어워드'를 선정해 17일 공화당전국위원회(RNC) 블로그에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가장 부패하고 편향된 주류 언론"에 주는 가짜뉴스 시상식을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미국 경제가 회생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본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교수가 수상자 명단 맨 위에 올랐다. 전체 10건의 '가짜뉴스상' 중 4건은 트럼프 대통령과 노골적으로 갈등을 빚어온 CNN 발 기사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아들 트럼프 주니어가 위키리크스의 민주당 문건 공개 전 '조심하라'는 이메일을 받았다는 기사, 앤서니 스카라무치 전 백악관 공보국장이 러시아 측과 비밀 접촉을 했다는 취지의 기사 등이 포함됐다.

대선 전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러시아 관리를 접촉했다고 지시했다는 ABC 방송 보도, 트럼프 대통령이 집무실에서 마틴 루터 킹의 흉상을 철거했다는 타임의 보도 등도 순위에 올랐다.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는 "언론사는 경쟁의 장에서 움직이고 있고 실수가 나오기도 한다. 중요한 건 오류를 인정하고 바로잡았느냐 여부"라며 '팩트 체크' 기사를 내보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10건 중 최소 8건은 오류를 바로잡았으며, 이 중 2건은 해당 기자가 오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거나 정직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2건은 기사로 발행되지 않은 트윗이었고, 신속하게 정정됐다고 밝혔다.

또 크루그먼 교수는 예측이 틀려 체면을 구기긴 했지만, 크루그먼의 글은 뉴스가 '오피니언'이었다고 지적하면서 그의 예측은 2020년까지 이므로 사실 여부는 더 기다려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럼프, 가짜뉴스 소동에 살해위협까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