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9(Wed)

세션스 법무, 특검 조사받아…트럼프 조사도 임박한 듯

[LA중앙일보] 발행 2018/01/2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1/23 18:44

러 스캔들·사법 방해 추궁

지난해 12월 FBI 내셔널 아카데미 졸업식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세션스 법무장관. [AP]

지난해 12월 FBI 내셔널 아카데미 졸업식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세션스 법무장관. [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과 러시아 정부의 내통 의혹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과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을 모두 조사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한때 최측근이었던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도 지난주 특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뮬러 특검이 코미 전 국장과 세션스 장관, 배넌 전 전략가 등 핵심인사들을 두루 조사함에 따라 최종 과녁인 트럼프 대통령 조사에 성큼 다가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는 23일 법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세션스 장관이 지난주 뮬러 특검의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각료가 러시아 스캔들 연루 의혹으로 특검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션스 장관은 트럼프 대선 캠프에서 좌장 역할을 맡았다.

세션스 장관은 여러 시간에 걸친 특검 조사에서 러시아 스캔들과 더불어 코미 전 국장 해임을 둘러싼 '사법방해' 여부를 집중 추궁받았을 것으로 워싱턴포스트는 예상했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해 5월 트럼프 캠프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지휘하다가 경질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독대 때 '수사 중단' 압력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를 지인을 통해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들이 이르면 다음 주 특검 수사관들의 조사를 받는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면서 "변호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의 일부는 대면, 일부는 서면으로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세션스 법무, 러 특검 트럼프 거리두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